뉴시스

지소연, PFA 선정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선정

입력 2019.04.21. 09:32 댓글 0개
【런던=AP/뉴시스】첼시의 지소연(오른쪽)이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킹스메도우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파리 생제르맹과의 8강 1차전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배탈로 고생한 지소연은 52분을 소화했으며 팀은 2-0으로 승리했고 오는 27일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2차전을 치른다. 2019.03.22.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잉글랜드 여자프로축구 위민즈 슈퍼리그 첼시 레이디스 소속의 지소연이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자 선수' 최종 후보 6인에 들었다.

지소연은 PFA가 20일(한국시간) 발표한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6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4년 첼시 유니폼을 입은 그는 핵심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시즌 20경기 나서 6골을 터뜨리는 등 변함없는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첼시는 리그 18라운드 현재 2018~2019 위민즈 슈퍼리그 3위를 기록 중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에서도 4강에 올라 올림피크 리옹(프랑스)와 결승행을 다툰다.

지소연은 지난 2015년에 이 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에 수상한다면 통산 두번째다.

첼시는 지소연과 함께 스코틀랜드 국가대표 에린 커스버트가 후보에 올랐다.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아스널은 네덜란드 국가대표 출신으로 이번 시즌 20골로 득점 1위인 비비아네 미에데마를 후보에 올렸다.

PFA 남자 부문에서 세르히오 아게로, 베르나르두 시우바, 라힘 스털링 등 세 명의 후보를 배출한 맨체스터시티는 여자 부문에서도 세 명을 배출했다.

잉글랜드 여자축구 국가대표 주장 스테프 휴튼, 케이라 월시, 리그 득점 2위인 니키타 패리스 등이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