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첫 승 & 팀 5연패 탈출? 독기품은 양현종, 두산 상대로 5전6기 등판

입력 2019.04.21. 06:20 댓글 0개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이 연패탈출에 나선다. 

양현종은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들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시즌 6번째 선발등판한다. 양현종에게는 여러가지로 부담스러운 경기이다. 선두 두산을 상대로 팀의 연패를 끊고 자신의 첫 승을 따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다. 진짜 에이스의 존재감이 필요한 경기이다. 

그러나 양현종은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지난 16일 롯데와의 사직경기에서 신본기의 강한타구에 왼쪽 이두근을 맞았다. 얼굴쪽이 아닌 것이 천만다행이었다. 그대로 강판했다. 시퍼렇게 멍이 들었다. 당시 양현종은 손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면서도 "계속 던지겠다"고 말해 아연실색케했다. 

김기태 감독은 마운드에 올라가 직접 강판을 시켰다. 몸 상태를 고려해 "길게 봐야 한다. 다치면 안된다"라며 21일 선발등판을 쉬라고도 권고했다. 그러나 양현종이 던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항상 지키던 자신의 루틴(등판준비과정)을 그대로 소화했다.  18일 목요일 캐치볼, 19일 금요일 계단 뛰기, 20일 토요일 불펜 투구까지 소화했다.

때문에 왼쪽 팔 상태가 가장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현종은 개막전 호투 이후 갑자기 슬럼프에 빠지며 부진했다. 그러다 지난 11일 NC전에서 8이닝 3실점의 투구로 회복 조짐을 보였다. 롯데전에서도 좋은 볼을 던지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이날 어떤 투구를 할 것인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팀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져 있다. 지난 주말 SK와 접전을 펼치며 2승1무를 기록해 상승세를 타는가 싶더니 이번주 사직에서 3경기 모두 중반 이후 역전패를 당했고 주말 두산에게도 먼저 2경기를 내주었다. 5연패의 수렁에 빠져 꼴찌 추락 위기까지 몰려있다.

사실상 팀 불펜이 붕괴된 상황에서 양현종이 최대한 이닝을 소화해야 하는 부담도 있다. 특히 자신은 5경기에서 4패, 평균자책점 6.92의 믿기지 않은 기록을 개선해야 한다. 무엇보다 첫 승 해갈이 필요하다. 독기를 품고 마운드에 오르는 양현종에게는 부담백배의 5전6기 등판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