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 오늘 마지막 순방지 카자흐 향발…독립유공자 유해봉환도

입력 2019.04.21. 05:25 댓글 0개
알마티에서 300명과 동포 간담회…독립유공자 후손 참석
중앙亞 동포사회 구심 한인종합예술극장 '고려극장 방문'
카자흐 수도 누르술탄 향발…독립유공자 유해 봉환 행사
22일, 정상회담…초대 대통령에게 '비핵화' 경험 공유 받아
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 모두 마치고 귀국 예정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9.04.1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중앙아시아 마지막 순방지인 카자흐스탄을 향해 출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국제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국제공항을 향해 출국한다.

공항 도착 후 경제 중심 도시 알마티에서 동포 300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기업인들과 동포들의 노고를 격려할 예정이다.

이번 오찬간담회에는 현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리 기업인들과 고려인 동포들이 참석한다. 김경천·계봉우·황운정 지사 등 독립유공자 후손들도 오찬에 초대된다.

이후엔 고려극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고려극장은 중앙아시아 동포 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곳으로 뮤지컬, 연극 등의 한국어 공연이 이뤄지는 한인 종합예술극장이다.

알마티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은 전용기 편으로 카자흐스탄의 수도 누르술탄으로 이동한다.

누르술탄 공항 도착 직후 독립유공자 계봉우 선생과 황운정 선생 내외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22일 오전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협정 및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 발표, 국빈 오찬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 뒤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초대 대통령을 면담한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과거 카자흐스탄 비핵화 경험을 공유받을 예정이다. 이어서 친교 만찬을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친 문 대통령은 23일 저녁에 귀국할 예정이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