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문]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한·우즈벡 공동언론발표문

입력 2019.04.19. 18:04 댓글 0개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각) 타슈켄트 대통령궁에서 공식 환영식을 하고 있다. 2019.04.19. pak7130@newsis.com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정리/홍지은 기자 =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한·우즈벡 공동언론발표문 전문>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 존경하는 기자단 여러분 내외 귀빈 여러분, 손님을 사랑하는 우즈벡을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님과 한국 친구 여러분을 환영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의 우즈벡 국빈 방문은 양국 관계사에서 중요한 사건이며, 한 우즈벡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입니다. 오늘 전통적인 우정과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한 정상회담은 허심탄회한 분위기에서 진행됐고, 회의 결과에 대해 매우 만족합니다.

오늘 개최된 정상회담은 정치, 경제, 통상, 투자 및 문화 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장기적인 이해관계가 일치하고, 글로벌 안보, 안정 등 국제 및 역내 핵심 현안에 대한 입장이 유사하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자리였습니다.

오늘 양국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대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상호 신뢰와 진정한 우정 기반으로 한 양국 관계가 본질적으로 새로운 단계로 격상하는 것으로 증명됐습니다. 국제기구 내 상대 입장을 전통적으로 지지하는 바입니다.

우즈벡은 남북 상호 이해 개선을 목적으로 펼치는 평화주의 정책을 확고히 지지하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런 정책은 글로벌 안보에도 의미있는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양국 정상은 교육, 보건의료, 과학, 기술, 문화, 관광 분야에서 공공외교의 중요성에 대해 뜻을 같이 했습니다.

존경하는 내외귀빈 여러분,

존경하는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의 경제, 통상, 투자, 기술 협력 현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협력을 보다 확대시켜 나가도록 하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는 점에 동의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아주 많은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우리는 더 많은 실질적인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동의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2018년 기준 20억 달러를 상회하는 양국 교역의 증가 추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교역 확대를 위해 양국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오늘 회담에서 투자 혁신 협력에 대한 사안도 밀도있게 다뤘습니다. 오늘날 우즈벡에서 한국 자본으로 설립된 600여개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으며, 대(對) 우즈베키스탄 투자액은 70억 달러를 상회했습니다.

한국의 굴지의 기업과 은행들과의 협력 사업에 대한 논의가 파격적 결과로 이어져 120억 달러 규모의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진출 한국 기업이 자신의 고향에서 활동하는 것처럼 편안한 느끼도록 변함없는 다각적 지원을 약속드리는 바입니다.

지금까지 축적된 한국의 사회·경제 발전 경험이 우즈베키스탄에는 귀중한 자산입니다. 현재 한국 국민들이 우즈베키스탄 정부 부처에서 공문으로, 또는 자문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동욱 차관은 보건부 차관 겸 우즈베키스탄 사회부총리 고문직을 맡고 있습니다. 양국은 인적 교류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며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은 교역,보건의료, 과학, ICT분야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기대합니다. 한국 교육 표준에 부합한 아동교육 시설도 구축되고 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발전에 의미있는 부여하는 한인 동포들이 중요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내일 문 대통령과 함께 개소하는 한국문화예술인의집은 한국 문화·예술 전파에 기여할 것이고 양국의 우정과 우의에 상징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한·우즈벡 협력 확대를 심사숙고하고, 우즈벡과 우즈벡 국민에 대한 진정성과 따뜻한 마음 베풀어준 문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늘 체결된 협정문은 양국 국민의 뜻에 부합할 것입니다. 공동 협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데 강력한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