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정은 연일 군사행보…북한식 국방개혁 신호탄?

입력 2019.04.18. 20:02 댓글 0개
항공 및 반항공군→신형 전술유도무기
불시 점검 연출해 "마음 놓인다" 선전
내부 안보 불안 해소, 경제 노력 독려 목적
제재 굴하지 않고 '자력갱생' 대외 메시지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지도했다고 17일 보도했다. 2019.04.17.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권 2기 체제 출범을 계기로 연일 군사행보를 보이고 있어 그 배경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항공 및 반항공군 제1017군부대를 찾아 비행훈련을 지도한 데 이어, 다음날인 17일에는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지도했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군사행보는 대내외 메시지를 모두 가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비행훈련 지도 당시 "부대 앞을 지나가다 추격습격기연대의 비행훈련실태를 료해(점검)하기 위해 갑자기 들렸다"고 말했다며 불시에 시찰한 것처럼 연출했다.

매체들은 또한 '평시에 연마해온 비행술'에 대해 김 위원장이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선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수도의 반항공방어임무를 믿음직하게 수행하고 있는 비행사들을 만나니 마음이 놓인다"며 방어태세의 굳건함을 부각했다.

이는 비핵화를 공식화한 지 1년이 다 되도록 미국과의 관계 개선에 실질적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 생길 수 있는 안보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즉, 경제발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안보 문제도 챙기고 있으니 불안해하지 말라는 메시지인 것이다. 나아가 경제건설 총력노선 목표 달성에 매진하라는 독려 메시지도 담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은 비행훈련 지도 다음날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지도했다. 이 자리에서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선전했다. 나아가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이 나라의 방위력을 높이는 데서 또 한 가지 큰일을 해놓았다"고 부각했다. 인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메시지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항공 및 반항공, 그리고 신형 전술유도무기 모두 방어 개념"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 시설들을 선택한 것은 방어태세를 부각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행보가 대외적으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굴복하지 않고 '자력갱생'을 독려하며 자신의 길을 가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관측이다. 여기에 "각이한 목표에 따르는 여러 가지 사격방식"의 순항미사일을 새롭게 개발했음을 암시함으로써 억지력 강화를 과시하는 측면도 있다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은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 지도에서 "제8차 군수공업대회에서 당이 제시한 핵심연구목표들을 점령하기 위한 투쟁을 강하게 벌려 4대요소가 구현된 우리 식의 무기체계개발 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5형 시험발사 성공 직후인 2017년 12월에 '제8차 군수공업대회'를 열어 국방공업을 '21세기 첨단의 자립적 국방산업'으로 비약시키기 위한 목표와 과업을 제시하며 "우리식의 최첨단 무장 장비들을 더 많이 만들어"라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이 집권 2기 출범 직후 연일 군사시설을 방문하고, 이 자리에서 군수공업대회를 언급하는 것은 개혁을 예고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미로 핵을 내려놓는 상황에서 재래식 무기의 선별적 강화를 자위에 필요한 억지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북한식 국방개혁이고 군사혁신"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행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북한 내부의, 지도자의 일정에 관한 수요에 따라 (공개활동이)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지금 평가하기는 어렵고,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습이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