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사상 첫 챔스리그 4강 진출

입력 2019.04.18. 16:42 수정 2019.04.18. 16:42 댓글 0개
Tottenham Hotspur‘s Son Heung-min celebrates his side’s third goal scored by Fernando Llorente during the Champions League quarterfinal second leg soccer match at the Etihad Stadium, Manchester, England, Wednesday April 17, 2019. (Mike Egerton/PA via AP)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운 토트넘이 맨체스티 시티를 넘고 사상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4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 리그 8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 1-0 승리를 챙겼던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를 기록했으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이 현재 챔피언스리그 체제로 재편된 이후 준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차전에서 2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박지성, 이영표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를 밝게 됐다.

또 한국인 선수가 챔피언스리그 4강에 출전하는 건 2010-2011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박지성 이후 8년만이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시즌 20호골 고지를 밟았다. 챔피언스리그 통산 11·12호골을 연거푸 터뜨리며 우즈베키스탄 출신 공격수 막심 샤츠키흐(11골)가 보유한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경기가 끝난 뒤 유럽축구연맹과 영국 BBC 방송은 손흥민을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했다.

UEFA는 “손흥민의 활약이 토트넘의 분위기를 만들어다. 첫 골은 다소 운이 따랐지만 두 번째 골은 완벽한 감아치기였다”면서 “라인을 끌고 다녔고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결정적인 골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결승 문턱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네덜란드의 아약스를 상대한다. 토트넘은 5월1일 4강 1차전을 홈에서 치른 뒤 5월8일 2차전 원정 경기를 나선다.

손흥민은 이날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누적으로 인해 4강 1차전에 나설 수 없다

양기생기자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