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아차, EV 콘셉트카 ‘하바니로’ 세계 최초 공개

입력 2019.04.18. 16:11 수정 2019.04.18. 16:11 댓글 0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 참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커트 카할 기아 미국디자인센터 시니어 디자인 매니저가 하바니로(HabaNiro) 콘셉트카를 소개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은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 모델의 방향성을 담고 있다”며 “디자이너들의 자유분방한 아이디어를 ‘하바니로’에 최대한 반영해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 시 300마일(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기아차는 180도 후측방 모니터와 플러시 도어 핸들, 버터플라이 윙 도어 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또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해 승객의 건강 및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을 적용하기도 했다.

기아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스팅어GTS를 글로벌 시장에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스팅어 GTS는 기아차가 새롭게 개발한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이 적용된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에는 드리프트 모드가 추가로 탑재돼 폭발적인 주행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스팅어 GTS는 3.3리터 트윈 터보 V6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으며, 365마력(HP)과 최대토크 52.0kg·m의 성능을 낸다. 외장 디자인은 지난 2017 세마쇼에서 선보여 호평을 받은 ‘페더레이션 오렌지’ 외장 컬러 및 리얼 카본 파츠를 적용했다. 스팅어 GTS는 올 하반기 미국 시장에서 800대 한정모델로 출시될 계획이다.

이삼섭 수습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