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쥐꼬리 몸값? 외인 교체 쉽지 않다...상한액 축소 걸림돌

입력 2019.04.18. 08:24 수정 2019.04.18. 08:29 댓글 0개

"매달 10만 달러씩 줄여야 한다".

올해부터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는 영입 총액제 100만 달러를 도입했다. 처음으로 영입한 외국인 선수는 이적료, 계약금, 연봉, 인센티브를 포함해 총 100만 달러를 초과하면 안된다. 만일 위반했을 경우는 신인 지명권 박탈 등 엄격한 벌칙을 받는다. 영입 총액 상한제는 또 하나의 걸림돌을 포함하고 있다. 

바로 시즌 도중 교체 영입 선수에 대한 상한액도 줄어든다. 상한 100만 달러에서 기존 선수의 활동기간분을 제외한 금액이 영입 총액이다. A선수를 4월 말 퇴출한다고 가정해보자. 2월부터 계약기간을 시작했으니 3개월을 뛰고 퇴단한다. 그렇다면 새로운 B선수는 3개월치 30만 달러를 제외하고 나머지 7개월치 70만 달러가  영입총액 상한이 된다. 

문제는 시즌 도중 데려오려면 이적료, 계약금, 연봉 및 인센티브가 똑같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이것을 70만 달러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 현실적으로 데려와도 적응 기간을 거쳐야 하고, 시즌 도중 오려는 선수도 없다. 게다가 전체 금액이 70만 달러에 묶인다면 좋은 선수를 데려오기는 어렵다.

선수 위치에서는 이적료를 빼면 손에 쥘 수 있는 금액이 줄어든다. 문화가 다른 한국행을 선택하려면 돈이라는 당근이 있어야 한다. 쥐꼬리 몸값을 받고 간다면 손사래를 칠 수 밖에 없다. 30홈런 혹은 10승 이상을 기대받는 외인을 보강하기는 어렵다. 외인 교체를 생각하는 구단들도 이런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다.  

구단들은 최근 외국인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자 특단의 조치로 100만 달러 상한액을 내놓았다. 지난 스토브리그에서 우려를 했지만 쓸만한 외인들을 데려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즌을 마치고 빅리그행 가능성이 없는 선수들이 한국행을 선택했다.  그러나 시즌 도중에는 대부분 소속 구단이 있고 빅리그 승격을 노리고 있다. 몸값 베팅이 불가능하다면 특급 보강은 힘들 수 밖에 없다. 

정금조 KBO 운영본부장은 "외인 몸값 상한액은 10개월 100만 달러이니 월 10만 달러로 계산하면 된다. 처음에 100만 달러 안에서 데려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도중 교체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대부분 소속 구단들이 있다. 줄어든 총액안에서 더 좋은 선수를 데려오기가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이 점을 고민했는데 그대로 틀을 유지하자고 합의했었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