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 '차량결함 은폐 의혹' BMW코리아 3차 압수수색

입력 2019.04.16. 20:27 수정 2019.04.17. 08:35 댓글 0개
BMW코리아 본사·서버 보관 장소 압수수색
흡기 다기관 관련 서류·화재 보상 서류 확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국토부는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와 관련, 총 42개 모델 2만여 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BMW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앞으로 빨간색 신호등이 켜져 있다. 2019.01.23.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BMW의 자사 차량 주행중 화재 은폐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16일 9시간30분에 걸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오후 7시50분까지 수사관 12명을 동원해 BMW코리아 및 서버 보관 장소인 세종텔레콤·비즈앤테크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흡기 다기관 관련 수리 내역, 흡기 다기관 작업 지시서 및 화재 관련 보상 서류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압수물을 신속하게 분석해 이른 시일내 수사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8월9일 고소인단 41명이 BMW코리아와 BMW본사 등을 고소하면서 BMW의 화재 결함 은폐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8월과 9월 BMW의 조직적인 결함 축소·은폐 정황을 확보하기 위해 서울 중구 퇴계로의 BMW 본사 및 경남 양산 소재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파이프 등 자동차 부품 납품업체 K사 본사, 경기 성남에 있는 연구소를 압수수색 하기도 했다.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BMW코리아의 상무 A씨 등 임직원들이 입건된 상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24일 BMW가 520d 등 자사 차량의 주행중 화재 원인을 조기에 파악하고도 문제를 은폐·축소하고 리콜 조치도 뒤늦게 취했다는 민간합동조사단의 최종 결론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BMW를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과징금 112억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jo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