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다림의 항구' 진도 팽목항서 세월호 5주기 추모문화제

입력 2019.04.15. 18:05 수정 2019.04.15. 18:15 댓글 0개
살풀이·길굿·희생자 사연 재연극 등 추모 공연 진행
참사 교훈 되짚어보고 기억공간 조성 관련 토론회도
【진도=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는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유가족과 추모객 등 3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2019.04.15. (사진=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 제공)photo@newsis.com

【진도=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기다림의 항구였던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16분부터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일원에서 참사 유가족과 추모객 등 3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문화제를 개최했다.

문화제는 팽목항 기억등대·방파제에서 살풀이를 벌여 참사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길의 춤' 공연이 펼쳐졌으며, 진도 임회민속놀이전수관은 기억등대부터 기억관(옛 분향소)까지 길굿을 벌였다.

팽목기억관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는 참사 당시 안산 단원고 2학년이었던 고(故) 고우재군과 고(故)조찬민군의 사연이 극 형태로 재연됐다.

참사 희생자를 기리는 노래인 '뭘 하고 있을까', '따뜻해졌어', '너 꽃보다 꽃다운 사람아' 등 3곡도 제창됐다.

이 밖에도 콘트라베이스 연주와 무용, 마임공연, 타악연주 등이 진행돼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우리는 왜 팽목항을 기억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2시간 가량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에는 김화순 팽목 기억공간 조성을 위한 국민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오경미 문화예술노동연대 사무국장, 닐 조지 동아방송예술대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한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세월호 참사 교훈을 되짚어보고 외국인이 바라본 참사, 4·16기억공간 조성 필요성 등을 이야기한다.

한편 5주기 당일인 오는 16일 진도에서는 팽목 바람길(약 12㎞) 걷기, 5주기 기억예술마당 등 추모행사가 펼쳐진다. 진도읍 실내체육관에서는 희생자 추모식과 국민안전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같은 날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도 추모 문화제가 열린다.

【진도=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는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유가족과 추모객 등 3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2019.04.15. (사진=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 제공)photo@newsis.com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