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일 낮기온 확 오른다···광주 23도

입력 2019.04.15. 16:46 수정 2019.04.15. 17:04 댓글 0개
낮 기온 평년 대비 2~5도 높을 전망
내륙 일교차 12~20도로 매우 큰곳도
제주·전남 남해안은 오후부터 빗방울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미세먼지 수치가 낮은 맑은 날씨를 보인 가운데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어린이들이 꽃들과 함께 즐겁게 뛰 놀고 있다. 2019.04.1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16일은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일교차가 큰 날씨를 보이겠다. 밤부터 제주와 전남 남해안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5일 "내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고 예보했다.

또 "서풍이 불면서 16일 아침까지 평년(3~10도)과 비슷하겠으나 낮부터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더욱 올라 평년(16~20)보다 2~5도 높겠다"고 관측했다.

낮에 서울을 포함한 일부 중부 지방과 대부분의 남부 지방에서는 20도 이상의 기온 분포를 보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2~20도로 매우 큰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인천 8도, 수원 4도, 춘천 3도, 강릉 13도, 청주 6도, 대전 4도, 전주 5도, 광주 7도, 대구 8도, 부산 11도, 제주 11도로 관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19도, 수원 22도, 춘천 21도, 강릉 23도, 청주 23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3도, 부산 20도, 제주 21도로 예측된다.

또 내일 전국은 맑다가 낮부터 서해안과 제주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제주와 전남 남해안에는 오후 6시부터 17일 낮 12시 사이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 10~40㎜, 남해안 5~20㎜이며 제주 산지에 많게는 60㎜ 넘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에는 바람이 초속 8~13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중부 내륙과 강원 동해안, 경북에는 17일까지 실효습도가 25~35%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실효 습도는 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낮을수록 건조함을 뜻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 0.5~1m, 먼 바다 0.5~1.5m로 예상된다. 동해 앞 바다와 먼 바다에서는 각각 0.5~1.5m, 1~2.5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16일 오후 9시부터 17일 낮 12시 사이에는 남해상과 제주 해상을 중심으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