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간공원 토지소유자들 "건설사 배만 불리는 특례사업"

입력 2019.04.03. 16:15 수정 2019.04.03. 16:39 댓글 2개
4일 오전 광주시청 앞서 기자회견
시청·의회 항의방문 '사업철회' 촉구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지역 민간공원 토지 소유자들이 광주시에 민간공원 특례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철회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4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3일 비상대책위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건설사들이 천문학적 이익을 남기는 '로또사업'이다"며 "토지 소유자들은 45년 간 재산권 행사도 하지 못한 상황에서 특례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상대책위는 "토지 보상도 공시지가보다 높게 책정한다고 하지만 시세에는 턱없이 미치지 못할 것이다"며 "결국 토지 소유자들의 재산권으로 건설사들 배만 불리게 됐다"고 하소연했다.

비상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시청과 시의회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대상 7곳 중 중앙공원 1·2, 중외공원, 일곡공원, 신용공원, 운암산공원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송정공원은 5월께 선정할 예정이다.

오는 9월께 사업 시행자가 최종 확정되면 감정평가를 통해 토지 보상가를 산정할 계획이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