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해즐의 미스 & 결정타 부재...KIA 무거운 첫 출발

입력 2019.03.23. 17:57 수정 2019.03.23. 18:55 댓글 1개

KIA 타이거즈가 무거운 첫 출발을 했다. 

KIA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개막전에서 선발 양현종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타선이 무득점에 그친데다 수비에서 판단 실수가 나와 0-2로 무릎을 꿇었다. 양현종의 호투가 지워진 개막전이었다. 

KIA는 초반 공격의 흐름이 꼬였다. 1회말 무사 만루 기회를 잡고도 최형우가 투수 앞 병살타, 김주찬은 3루 땅볼에 그쳤다. 2회말도 이명기 우전안타, 나지완 사구로 얻어낸 무사 1,2루도 후속타자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KIA는 앞선 4회말 선두타자 김주찬이 좌익수 옆 2루타로 기회를 만들고도 또 다시 후속타자 3명이 삼진과 범타로 물러났다.

선발투수 양현종은 썩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다. 그래도 1회와 3회 두 번의 무사 1루에서 병살로 유도하는 노련함으로 버텼다. 4회는 모조리 삼진으로 잡고 기력을 완전히 회복했다. 그러나 공격에서 도움을 받지 못한데다 평범한 타구를 장타로 만들어준 외야의 지원이 없었다. 

0-0이던 5회초 선두타자 채은성이 양현종의 살짝 높은 직구를 받아쳐 중견수 오른쪽으로 큰 타구를 날렸다. 순간 KIA 중견수 해즐베이커가 앞으로 달려나오다 멈칫 했고 뒤로 달려가기 시작했다. 타구 판단 실수였다. 힘껏 달려가며 다이빙캐치를 시도했으나 공은 그라운드에 떨어지며 2루타가 되었다. 

LG는 박용택이 중견수 뜬공을 보내 주자를 3루로 진루시켰다. 양현종은 양종민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불을 끄는 듯 했다. 그러나 천적 유강남에서 3유간을 빠지는 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했다. 거르지 않고 정면승부를 벌였으나 두 번째 안타를 내주고 말았다. 본인에게도 가장 뼈아픈 대목으로 보인다. 

해즐베이커의 수비는 결과적으로 양현종의 투구수도 늘렸다. 실점하자 9번 정주현을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형종도 풀카운트 끝에 유격수 땅볼로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5회에만 6명의 타자를 상대하느라 22개의 볼을 던졌다. 투구수는 81개로 부쩍 늘어났다. 결국 6회까지 잘던지고도 패전을 안았다.

KIA는 8회초 1사1루에서 이형종의 높은 타구를 좌익수 최형우가 펜스플레이를 했으나 거센 바람탓에 잡지 못하는 등 깔끔한 수비가 나오지 않았고 추가실점으로 이어졌다. 마운드는 2점으로 막아냈지만 3안타에 그친 타선의 빈공이 개막전 영패의 수모를 당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