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정호, 2루타 포함 멀티히트…타율 0.231↑

입력 2019.03.23. 08:20 댓글 0개
【브레든턴=AP/뉴시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32)가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끌어 올렸다.

강정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 샬럿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전날(22일) 끝내기 만루포를 포함해 2안타로 폭발했던 강정호는 이날도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194에서 0.231(39타수 9안타)로 올랐다.

1회초 1사에서 첫 타석을 맞은 강정호는 상대 선발 윌머 폰트에게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단타'를 때려낸 건 처음이다. 0-1로 뒤진 3회 2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서는 중견수 방면 2루타를 터뜨렸다. 후속타의 불발로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6회 무사 1루에서는 2루수 땅볼을 기록했다. 2루 주자가 포스아웃 됐지만 강정호는 1루로 출루했다. 8회초 네 번째 타석을 앞두고 대타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유격수 수비도 7이닝 동안 실책 없이 소화했다.

강정호는 무릎 부상 후 복귀한 2016시즌 이후 3루를 맡아왔다. 이번 시범경기에서도 3루수로만 나섰다. 하지만 기존 유격수를 활용할 수 없는 비상 상황 등에 대비하기 위해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유격수 기용을 테스트했다.

강정호가 유격수 수비를 문제 없이 해내면서 활용폭도 더 넓어질 전망이다.

한편, 이날 경기는 피츠버그가 2-3으로 졌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