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튜브 지점 차린 증권사]유튜브 등 SNS 콘텐츠 강화…'볼거리 만발'

입력 2019.03.23. 08:00 댓글 0개
국내 23개 증권사 中 17개사 유튜브 채널 운영
정보제공 용이성↑…광고 효과도 누릴 수 있어 일석이조
"플랫폼 변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증권사들도 변화"
【서울=뉴시스】키움증권 유튜브 채널 캡쳐 (사진=키움증권)

【서울=뉴시스】하종민 기자 = 증권사들이 딱딱한 보고서 형식의 리포트에서 벗어나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콘텐츠 강화에 나서고 있다.

동영상을 이용해 어려운 주식 관련 내용을 보다 쉽게 전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홍보 효과까지 있어 일석이조라는 평가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내 23개 증권사 가운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지 않는 증권사는 6개사에 불과하다.

특히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가운데 8개 증권사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을 만큼 SNS를 통한 콘텐츠 제공이 점차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국내 증권사 가운데 가장 활발하게 유튜브를 이용하는 증권사는 키움증권이다. 키움증권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2만3000여명에 달하며 채널 내 ▲서상영의 투자전략 ▲채널K 특집방송 ▲주린이의 주식이야기 ▲HTS 이용 꿀팁 공개 등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있다.

온라인 전문 증권사로 출범한 키움증권은 유튜브 이전에도 팟캐스트, 자체 증권방송 채널K 등 다양한 방식으로 콘텐츠를 전달했다. 다른 증권사들과 달리 지점이 없는 탓에 고객들과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타 증권사들보다 더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한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매일 오전 리서치센터 회의를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 한다. 아침마다 진행되는 리서치센터 회의를 실시간으로 중계해 그날의 해외 증시 동향, 국내 증시 전망 등 다양한 정보를 전달한다.

리서치센터 회의에는 약 30명의 애널리스트와 직원들이 참석하며 당일 리포트를 발행한 애널리스트가 직접 자신의 리포트를 요약·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삼성증권은 지난 1월 생중계로 '해외투자 2.0 시대의 투자전략'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생중계로 진행된 탓에 실시간으로 질문이 쏟아졌고 진행자로 나섰던 김범준 연구원이 당황하는 모습도 보였다.

신한금융투자는 프라이빗뱅커(PB)들이 출연하는 '금요주식회'를 통해 최근 주식시장의 동향과 투자포인트를 짚어준다. 콘텐츠 주제는 1주일 전 사전 공개하고 투자자들의 질문은 미리 접수 받는다. PB들은 취합된 질문을 미리 받아 답변을 준비하고 참고할 수 있는 투자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서울=뉴시스】 신한금융투자의 '금요주식회'의 한 장면(=유튜브 동영상 갈무리)

최근 증권사들이 유튜브를 통한 콘텐츠 제공에 힘을 쏟는 데는 어려운 증시 관련 정보를 보다 쉽게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리포트를 통해 어려운 내용을 전달하는 것보다 직접 듣고 볼 수 있는 영상을 통해 전달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다.

또한 유튜브 생중계의 경우 투자자들과 애널리스트 간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유롭게 질문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유튜브 이용자가 급격히 늘어난 점도 증권사들의 유튜브 진출에 한몫했다. 업계에서 추정하고 있는 월평균 유튜브 이용자는 2500만명으로 국민의 절반 정도가 유튜브를 통해 콘텐츠를 소비한다. 유튜브를 통해 증시 관련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광고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일석이조의 방법으로 평가받는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딱딱한 보고서 형식의 리포트는 투자자들로부터 외면받아 왔다"며 "투자자들에게 보다 편하게 다가가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인터넷이 발달하고 플랫폼이 다변화되면서 자연스럽게 투자자들이 많이 찾는 플랫폼으로 진출하는 것"이라며 "정보 제공과 광고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haha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