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양띠 ㄱ·ㅇ·ㅈ 성씨, 형제간 금전거래 심사숙고하세요

입력 2019.03.23. 00:01 수정 2019.03.23. 06:4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3월23일 토요일 (음력 2월17일 기미)

▶쥐띠

총명한 지혜와 재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3, 5, 8, 11월생은 제자리걸음만 할 운이다. 직장인은 무슨 일을 하든지 장애가 뒤따라 좌절을 맛보게 될 듯. 그러나 실망은 하지 말 것. 오히려 당신의 노력이 부족했음을 반성하는 계기로 삼아라.

▶소띠

1, 2, 5, 12월생은 형제, 자매, 친구 등의 도움이 있는 날. 평소에 인덕이 없다고 한탄한 사람은 이게 웬일인가 싶을 정도로 주위사람들이 살갑게 굴고 큰 이익도 주게 될 듯. 앞으로는 사람들을 믿는 자세를 견지하라. 경계하면 덕이 될게 없다.

▶범띠

아직은 실력을 발휘할 시기가 아니니 1, 3, 8, 9월생 피나는 노력으로 의연하게 때를 기다려야 한다. 짜증과 스트레스가 계속 쌓여 우울하더라도 마음을 스스로 달래도록. ㄴ, ㅅ, ㅎ 성씨는 각별히 신경 써야겠다.

▶토끼띠

허세와 교만으로 신망을 잃었으니 곤경에 처해도 협조자가 없구나. 3, 8, 12월생은 자신의 분수를 알고 진실된 처세로 명예를 회복해야 할 때. ㅅ, ㅈ, ㅊ성씨는 남녀관계에 욕심내어 억제 못하면 눈물 난다. 감정에 휩쓸리지 말라.

▶용띠

4, 5, 6월생은 남쪽에 도와줄 사람 있다. 혼자서 고민 말고 당신과 동반할 사람을 찾아 조언을 받아라. 검정색은 피하고 붉은색 옷으로 기를 보충할 것. ㅅ, ㅇ, ㅎ성씨 여성은 아이들 건강에 신경 쓰도록. 특히 5월생 자녀는 예민한 성격이어서 걱정됨.

▶뱀띠

동업을 하려는 1, 4, 10, 12월생은 쥐띠나 토끼띠가 도움이 되고 서로 단점을 보완하게 될 듯. 단, 1월생은 동업운이 아니니 다른 길을 모색할 것. ㄱ, ㅁ, ㅂ성씨 직장인은 실리적인 태도를 견지해 나가면 재물, 스폰서의 기운을 집중시킬 수 있다.

▶말띠

투자한 만큼 수입이 들어온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1, 8, 11월생 처음 시작할 때 되지 않는다고 실망마라. 꾸준한 노력으로 곧 회복된다. 아직은 때를 기다리도록. 필요이상 신경 쓰면 건강만 해침. ㅁ, ㅂ 성씨는 알레르기 질환에 주의할 것.

▶양띠

1, 3, 7, 8월생은 마음에서 떠난 사람 생각마라. 이젠 자기의 길을 개척하는데 신경 써야 할 듯. 심리적 고통으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지만 시작이 반이라고 했다. ㄱ, ㅇ, ㅈ 성씨는 형제간 금전거래 심사숙고할 것. 뜻하지 않은 일 일어난다.

▶원숭이띠

자기에 대한 과신으로 어려움에 빠지기 쉬우니 2, 3, 4, 9월생은 겸허함을 잊지 말 것. 전자통신장비, 전기, 가스 업계 종사자에게는 길한 날이다. ㄱ, ㅅ, ㅇ성씨는 말띠의 도움을 받으면 꼭 갚는 자세를 견지하도록. 그와 인연을 맺으면 끝까지 신의를 지킬 듯.

▶닭띠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경솔하게 변동을 하면 현상유지도 어렵다. 3, 4, 5, 6월생 현재는 힘이 들겠지만 서서히 좋아질 듯. 검정은 마음을 불안하게 하고 운을 막는 색임. 빨강이나 푸른색이 좋다. ㅅ, ㅈ, ㅊ성씨 애정은 확실하게 표현할 것.

▶개띠

손해 본 것을 회복할 기회를 얻는다. 기회를 잘 잡을 것. 1, 2, 6, 8월생은 범띠를 한번 믿어보라. 당신에게 도움을 줄 사람임을 알 것. ㅁ, ㅂ, ㅍ성씨는 금전운이 있는 날. 증권이나 복권에서 이익이 따를 듯. 지난 밤 꿈을 잘 꾼 사람은 운이 있다.

▶돼지띠

1, 2, 4, 6월생 기혼 남성은 가정에 신경 써야겠다. 관대하면서도 세심한 배려를 아내는 바라고 있다. 부드러운 표현으로 사랑을 고백해 보도록. ㅂ, ㅍ성씨는 건강체크를 꼭 할 것. 무리하게 진행한 일로 몸이 많이 상했음.

구삼원 원장 02-959-8493, 010-5584-9393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