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난해 남북한 오간 사람 7498명…1년 전 115명서 급증

입력 2019.03.21. 10:02 댓글 0개
정부, 지난해 남북관계 담은 '2019 통일백서' 발간
활발한 남북 대화·교류 반영하듯 통계 수치 급증
지난해 왕래 인원만 7498명…차량 0→5999회 운행
경의선·동해선 출경한 인원도 대폭 증가 9150명
교역액 100만→3100만 달러…품목 수도 늘어나
【고성=뉴시스】최진석 기자 = 지난 2월12일 오전 강원 고성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2019 금강산 새해맞이 연대모임' 참석자들이 방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19.02.12.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지난해 남북 관계가 급진전되면서 남북 간 인적·물적 교류도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일부가 발간한 '2019 통일백서'에 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을 왕래한 사람은 7498명으로 2017년 115명에 비해 대폭 늘었다.

이중 남측에서 북측으로 간 인원은 6689명으로 2017년(52명)과 비교해 가파르게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북측에서 남측을 방문한 인원 역시 2017년 63명에서 2018년 809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남북 간 차량 왕래의 경우 2017년에는 한 번도 없었지만 2018년에는 경의선 5179회, 동해선 820회 등 총 5999회 운행된 것으로 기록됐다.

【파주=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137명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마치고 지난해 2월12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경의선 육로로 출경하고 있다. 2018.02.12. photo@newsis.com

선박·항공기의 경우, 지난 2016~2017년 아예 왕래가 없었지만 지난해에는 편도기준으로 선박 1회, 항공기 10회의 운항이 있었다.

또 경의선과 동해선 출입사무소를 통해 남에서 북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은 횟수도 대폭 증가했다. 남북간 육로 통행은 지난 2016년 2월 이후 중단됐지만,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경해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북측으로 출경한 인원과 차량이 전무했지만, 지난해에는 총 9150명이 경해선·동해선 출입사무소를 통해 출경했다. 차량은 3001대로 확인됐다.

【고성(강원)=뉴시스】김경목 기자 = 지난달 8일 오전 강원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출발한 버스가 동해선 도로를 따라 금강산으로 향하고 있다. 2019.02.08. photo31@newsis.com

이중 경의선 출경 인원은 6966명, 출경 차량은 2591대였으며, 동해선 출경 인원은 2184명, 차량은 410대로 드러났다.

남북 교역액도 증가해 2017년에는 100만 달러였지만 올해는 3100만 달러에 달했다. 교역건수는 2017년 4건에서 지난해 699건으로 늘었다. 품목 역시 61개 품목에서 412개 품목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이 같은 통계는 지난해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열리고, 분야별 회담 개최와 만월대 발굴조사, 유소년 축구대표단 방북 등 남북 간 대화·교류를 위한 출·입경이 꾸준히 이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판문점=뉴시스】전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넘고 있다. 2018.4.27 amin2@newsis.com2018.4.27

아울러 백서에 따르면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 출입사무소와 도라산역, 도라전망대 등 민통선 내 '평화·통일 현장'을 방문한 청소년과 대학생, 일반국민, 외국인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남북 출입사무소를 방문한 관광객은 총 1만8142명으로 전년(1만3564명) 대비 4578명이 증가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해 정치·군사·경제·인도·사회·문화 등 분야별 회담을 36회 개최하고 23건의 합의서를 채택했다고 백서는 밝혔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