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靑 "현지어 인사말 작성에 혼선…재발 않도록 만전"

입력 2019.03.20. 08:21 댓글 0개
"말레이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
【푸트라자야(말레이시아)=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가 13일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한-말레이시아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2019.03.1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 당시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건넨 것으로 뒤늦게 알려진 것과 관련, 청와대는 20일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슬라맛 소르'라는 현지어로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해당 인사말은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표현이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슬라맛 소르'는 인도네시아어 '슬라맛 소레’의 영어식 발음이며, 말레이시아어의 오후 인사말은 '슬라맛 쁘탕' 이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