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욕시위원, 쿠슈너 빌딩회사의 안전검사 기피 폭로

입력 2019.03.20. 07:53 댓글 0개
" 건물들 부실관리로 입주민들 위험"
【뉴욕 = AP/뉴시스】뉴욕시 위원회가 고발한 뉴욕 이스트 빌리지의 쿠슈너 부동산회사 소유 안전검사 기피 건물.

【 뉴욕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뉴욕시 감독위원회의 리치 토레스 위원장은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사위 쿠슈너의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회사가 여러 채의 빌딩들의 안전 검사를 회피하면서 주민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토레스 위원장은 한 때 쿠슈너가 대표로 있었던 일가의 이 부동산 회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 , 9채의 빌딩을 수 백명의 입주자들에게 세를 놓으면서 몇 달 또는 몇 년전에 이미 만기가 끝난 점유허가증을 사용하고 있었다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또 이 회사는 낮은 월세로 살고 있는 입주자들을 건물에서 쫓아내는 일을 계속해오면서, 건물의 소유허가증을 경신하기 위해 받아야 하는 법정 검사도 회피해왔다고 토레스는 말했다.

토레스 위원장은 뉴욕시 5번가의 쿠슈너 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들의 목적은 당국의 감시를 피하기 위한 조직적인 위반행위"라면서 " 이 회사는 건축물을 무기로 사용했다. 입주민들을 자기 아파트에서 쫓아 내기 위해서 건물을 무기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청의 건물주 관리담당관은 시 위원회와 시민단체 "주민 주거권 운동" (Housing Rights Initiative)이 공동조사로 밝혀낸 허가증 문제에 대해서는 "단순 사무착오이며 (입주민과 ) 건물주인 쿠슈너사의 다툼의 결과"라고 말했다.

뉴욕시 건축과의 앤드류 루단스키 대변인은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문제다. 우리는 그 동안 이 빌딩들 전부에 대해 감사를 해왔고 수리나 보수한 부분도 안전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하고 있다.

쿠슈너 부동산회사는 이번 허가증 문제는 전 소유주 때 잘못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9개 빌딩 중 2개의 허가증은 재러드 쿠슈너가 대표로 있을 때 이미 유효기간이 끝났다.

맨해튼 동부의 이스트 빌리지 지구에 있는 쿠슈너 빌딩들은 시청 기록에는 대개가 큰 보수공사를 거치면서 여러 항목의 법률 위반을 범했다. 지난 해에는 자기들 소유의 10여채 건물에 집세가 낮아서 쫒겨나는 입주민은 없다고 시청에 항의했다가 실제로 수 백명이 있는 것이 드러나면서 21만 달러의 과징금을 물기도 했다.

【뉴욕 = AP/뉴시스】영세 입주자 축출로 물의를 빚은 쿠슈너 빌딩 가운데 브루클린구의 켄트가에 있는 아파트 빌딩. AP통신은 지난 해 탐사보도에서 이 건물이 공사를 하면서 집세가 낮은 주민들을 몰아내고 고가 세입자를 들이려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쿠슈너사가 건설공사를 하면서 시 당국의 감사나 다른 규제를 피하기 위해 가짜 서류를 사용한 것은 건물주들이 가난한 세입자들을 쫓아 낼 때에 흔히 쓰는 수법이라고 비판자들은 말하고 있다.

쿠슈너는 서류상의 하자는 다른 회사가 맡고 있으며 이미 통보를 받고 시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 저널은 19일 쿠슈너 일가가 뉴욕의 아파트 건물들이 대중과 언론의 감시대상이 된 이후 5채의 아파트 건물을 팔기 위해 중개인을 따로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건물들이 점유허가증이 소멸된 건물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점유허가증은 건물주들에게는 운전사의 운전면허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며, 이 것이 소멸된 것을 몰랐다는 것은 마치 경찰관이 교통위반차량을 멈추게 한뒤에 면허증을 확인하지 않는 것과 같다고 주거권 운동 시민단체의 아론 카는 말하고 있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