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전엔 미세먼지··· 낮부터 비소식

입력 2019.03.20. 04:00 수정 2019.03.20. 06:47 댓글 0개
낮 12시 이후 남부부터 비 시작
미세먼지 수도권·세종·충청 '나쁨'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20일은 오후부터 남쪽 지방에서 시작된 비가 차차 번져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미세먼지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0일 "오늘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낮 12시 이후에 제주도와 전라 해안, 충남서해안에서 비가 시작되겠다"면서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에는 서울을 포함한 서쪽 지방, 오후 6시부터 자정 사이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측했다.

특히 20일 오후 3시 이후부터 21일 새벽 6시 사이에는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그 밖의 지역에서도 다소 많은 비로 인해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낙석과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20일 낮 12시 이후부터 21일 낮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지리산 부근·제주도에서 30~80㎜,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선 10~50㎜ 등이다. 제주도 산지의 경우 비가 많이 오는 곳은 150㎜ 이상도 예상된다.

비가 내리기 전까지 미세먼지는 수도권·세종·충북·충남 지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온은 평년(아침최저 –2~6도, 낮 최고 10~15도)보다 3~7도 높겠다. 다만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20도로 매우 크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인천 4도, 광주 4도, 대구 8도, 부산 7도, 제주 10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광주 19도, 대구 20도, 부산 19도, 제주 18도다.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는 계속 건조하겠다. 19일 오후 11시 기준 강원영동과 전남 순천·광양, 일부 경상도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돼 있다.

20일 낮 12시까지 서해안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곳에 따라 내륙에도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해상에서는 20일 낮 12시 이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서는 물결이 2.0~4.0m로 높게 일겠다.

wrcman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