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화문 세월호 천막 오늘 철거…'기억공간' 조성

입력 2019.03.18. 11:55 수정 2019.03.19. 08:23 댓글 0개
오전 14개동 천막 철거…4~5시간 소요
2014년 7월 설치된 이후 4년 8개월 만
시민들 "아쉽고 슬퍼…잊혀질까 걱정"
분향소 위치에 천막 절반 규모로 설치
4월12일 시민 개방…그날의 기억 담아
사회적재난·안전교육 가능한 공간으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8일 철거를 앞둔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의 모습. 천막 철거는 지난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이다. 2019.03.18.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조인우 기자, 김재환 윤해리 수습기자 =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운영됐던 세월호 천막이 18일 철거됐다.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4개동 천막에 대한 철거에 나섰다. 분향소 자리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이 조성돼 4월12일 시민에게 공개된다.

세월호 유가족 측은 지난 16일 세월호 천막 내 집기와 비품을 정리했다. 이어 17일 오전 10시에는 세월호 천막 내에 존치돼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진행했다. 영정 옮기는 의식은 이안식이다. 다만 이운식으로 이름이 결정됐다. 영정을 옮길 적절한 곳을 찾지 못해 유가족 측이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운식은 불교·개신교·천주교 의식, 추모사에 이어 유족들이 희생자 304명 중 289명의 영정을 하나씩 옮겨 상자에 담는 순서로 진행됐다. 영정은 서울시청으로 옮겨졌다. 당분간 지하 4층 문서 창고에 보관된다. 유가족들은 영정을 어디로 옮길지 아직 정하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2014년 7월14일 세월호 유족 측이 천막 2개동을 설치다. 이후 정부 요청에 따라 인도적 지원 차원의 2개동이 설치됐다. 천막 숫자는 늘어나 14개가 설치된 것"이라며 "2014년 서울도서관 3층에 세월호 참사 추모공간 개장하면서 사고 직후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가 209일만에 철거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날 오전 10시43분께부터 광화문 광장을 지키던 14개동 세월호 천막 철거 작업을 시작했다. 완전히 철거되기까지는 4~5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하나둘 빈 공간을 드러내는 광화문 광장에 시민들은 발걸음을 멈췄다. 세월호 천막이 보이는 사무실에서 일한다는 안제경(38)씨는 "사무실에서도, 출근할 때도 몇년 째 매일 보던 풍경"이라며 "천막이 영원히 이 자리를 지킬 수는 없겠지만 이대로 철거되면 사람들의 기억에서도 사라지게 될 것 같아 많이 아쉽고 마음이 안 좋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8일 철거를 앞둔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의 모습. 천막 철거는 지난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이다. 2019.03.18. mangusta@newsis.com

자전거를 타고 출근 중이던 방승훈(29)씨도 세월호 천막의 마지막 모습을 휴대폰 카메라에 담았다. 방씨는 "아직 해결된 것도 없다고 생각하는데 천막을 철거한다니 슬픈 기분이 들어 멈춰서 보게 됐다"며 "집권 전에 세월호 진상규명을 한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 기대에 못 미쳐 아쉽다"고 밝혔다.

세월호참사가족위원회는 천막이 철거되는 이날도 '세월호 참사는 304명을 죽인 범죄'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7시간 문서를 즉시 공개하라'는 피켓을 들고 광화문 광장에 섰다.

분향소가 있던 자리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목조형태의 면적 79.98㎡ 규모로 조성된다. 현 천막의 절반 규모다.

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인 동시에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다짐하고 안전의식을 함양하는 상징적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공간과 콘텐츠는 세월호 기억·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체험과 시민참여형 전시공간으로 구성된다. 주제는 '그날의 기억·기억을 담은 오늘·내일의 약속'이다. 참사 당시부터 현재, 미래까지의 모습을 그렸다.

공간은 ▲전시실1 ▲전시실2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로 구성된다. 각종 사회적 재난을 기억하고 안전에 대한 교육이 가능하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8일 철거를 앞둔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의 모습. 천막 철거는 지난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이다. 2019.03.18. mangusta@newsis.com

전시실1은 '기억을 담은 오늘'을 주제로 꾸며진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람들은 '만진다'는 촉각적 교감을 원한다는 것에 착안, 인터랙티브 조명 작품을 설치한다. 관람객이 만지면 체온이 전해져 빛이 되고 소리가 들리고 바람이 불게 되는 공간이다. 사람들의 체온이 더해지면 빛이 되는 상황이 연출된다.

전시실2는 '내일의 약속'이라는 주제로 영상, 애니메이션, 키오스크 전시 작품으로 구성된다. 영상전시는 기억 및 전시공간의 탄생과정을 보여준다. 선 드로잉 애니메이션 전시는 안전사회에 대한 희망과 꿈을 이야기 한다.

키오스크 전시는 관람객들이 각종 재난사고로부터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힘들었던 상처를 치유하면서 위로가 됐던 말을 공유한다. 진정한 위로를 경험한 관람객은 또다른 사람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시민참여공간은 '그날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진다. 그래픽 디자인, 그림 작품들이 10인치 모니터를 통해 구현된다.

세월호 5주기를 맞아 4월12~14일 광화문 북측광장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추모문화제, 컨퍼런스, 전시 등의 행사가 열린다.

시 관계자는 "기억 및 전시공간은 서울시가 전담직원을 지정해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과 자원봉사자 등 시민도 참여한다"며 "전시공간은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우선 올해 말까지 운영하고 이후 운영방안에 대해선 유가족 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8일 철거를 앞둔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의 모습. 천막 철거는 지난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이다. 2019.03.18. mangusta@newsis.com

mkbae@newsis.com

joi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