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공기관 이전 시즌2' 광주·전남 서로 "우리가 적지"

입력 2019.03.15. 11:20 수정 2019.03.15. 21:38 댓글 18개
광주전남연구원, 추가 이전 기관 31곳 발굴
광주시·전남도 유치 대상 중첩된 곳 많아
출혈적인 경쟁보다 대타협 상생해야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전남 나주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자리잡은 한국전력 사옥. 사진은 지난 23일 오후 항공촬영. 2015.06.24. (헬기조종=박창순 광주소방항공대장·이정곤 기장) 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2차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광주시와 전남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유치 대상 기관이 중첩된 곳도 있어 각각 경쟁할 것인지, 협력체제를 구축해 공동유치전략을 구사할지 등 큰 틀의 방향을 먼저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5일 전남도와 광주시에 따르면 도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 대응 TF팀을 구성해 도정의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광주전남연구원을 통해 지역여건과 잠재력에 맞는 기능별 연계기관 31곳을 발굴한 상태다.

유치 대상 기관으로는 최대 자산인 혁신도시와 연계한 에너지 분야의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등이다.

또 농생명은 식품안전정보원, 농업정책보험금융원 등이 꼽혔으며 정보통신 분야는 한국데이터진흥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등이, 문화예술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등이 지역 연계성이 높은 기관으로 분류됐다.

해양·수산분야에서는 한국어촌어항공단, 한국해양조사협회 등이, 환경분야는 전국 지자체 유일 환경전문 연구기관인 전남환경산업진흥원과 연계한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이 우선순위로 분류됐다.

광주시도 문화와 에너지 기관 등 35여군데 기관을 유치 대상으로 잡았다.

문화 분야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예술경영지원센터 등이 꼽히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의 유치 대상이 중첩된 곳이 많이 있다.

이에 따라 노무현 정부가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한 공공기관 지방이전 과정에서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를 통해 한전 등 대규모 기관을 유치했던 것처럼, 양 시·도가 출혈적인 경쟁보다는 대타협을 통해 상생의 협력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최근 시· 도가 상생발전기금이나 군공항이전 문제로 삐걱거리고 있는 상황에서 공공기관 시즌 2 유치를 계기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전남도 관계자는 "문화와 에너지 기관 유치는 광주시와 지향점이 같지만, 결국은 다른 시도와 유치경쟁이 있는 만큼 광주시와 전남도가 공동유치 노력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8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