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당 송갑석 의원,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배제법 발의

입력 2019.03.14. 13:28 수정 2019.03.14. 15:28 댓글 0개
5·18 계엄군 국가유공자·보훈보상대상자 자격 박탈
【광주=뉴시스】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국회의원(광주 서구갑)은 전두환씨의 국립묘지 안장 배제와 5·18 계엄군의 국가유공자 및 보훈보상대상자 지정 취소를 주요 골자로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송 의원이 발의한 법안 중 '국가장법 일부 개정법률안'은 국가장 대상이라도 국민 정서에 반하는 중대 범죄를 저지른 자(국가유공자 배제 요건과 동일)는 국가장 적용을 배제하는 법이다.

이는 그간 전직 대통령의 장지가 관례상 국가장법에 따라 국립묘지로 결정돼 왔기 때문에 법안 개정을 통해 전씨의 국립묘지 안장 요건을 원천봉쇄하겠다는 취지다.

또 오로지 5·18민주화운동 진압을 이유로 국가유공자나 보훈보상대상자로 등록할 경우 대상에서 제외하고 이미 등록되었더라도 보훈심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자격을 박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법안이 통과될 경우 그간 지속됐던 전씨의 국립묘지 안장 논란도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송 의원실에서 밝혀낸 5·18 계엄군 중 국가유공자 73명은 국가유공자와 보훈보상대상자 자격에서 박탈될 뿐 아니라 현재 국립현충원에 안장돼 있는 계엄군 30명도 이장된다.

송 의원은 "5·18 망언 사태가 한 달이 넘었지만 자유한국당은 국면 전환 기회만 엿보며 버티고 있다"면서 "그 사이 극우 세력들은 면죄부라도 얻은 듯 도리어 5·18민주화운동과 유공자를 대놓고 비난하고 조롱하고 있다"고 했다.

송 의원은 "5·18 역사를 욕보이는 반역사적 세력과 잔악무도하게 광주시민을 학살한 책임자들에게 주어진 부조리한 권리를 모든 입법적 정치적 방법을 동원해 박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