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단체 "한국당 '망언 의원' 제명…진상규명위원 추천 포기" 요구

입력 2019.03.13. 16:53 수정 2019.03.13. 16:57 댓글 0개
"알량한 권력욕에 진실 외면하고 국민 배신"
"5·18에 대한 왜곡과 모독 처별 특별법 제정"
"반민주적 역사, 한국당에 끈질기게 대물림"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이현승(왼쪽 세번째) 당대표 비서실장에게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 및 의원직 박탈, 5.18에 대한 왜곡 및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포기를 담은 요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2019.03.1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단체들이 국회를 찾아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를 포함한 5개 단체는 13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의원직을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3인의 망언 의원들이 알량한 권력욕에 진실을 외면하고 본분을 망각했으며 국민을 배신했다"며 "박정희 군사 독재로부터 시작된 대한민국의 반민주적 역사가 오늘날에도 한국당 의원들에게 끈질기게 대물림되고 있음을 우리는 똑똑히 보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한 달간 김진태는 당대표 선거에 나와 변명과 책임 회피를 일삼았고 김순례는 최고위원에 당선되는 막장 드라마가 연출됐다"며 "게다가 새로운 당대표인 황교안 대표는 그들을 옹호하고 있다. 가짜 쇼로는 민심을 거스를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월단체들은 "한국당은 가짜 박사, 망언 의원과 함께 할 것인지 진짜 국민을 위한 정당이 될 것인지 스스로 선택해야 한다"며 "국민은 어리석지 않고 민심은 옳고 강하다. 소수의 극우, 태극기 모독단이 조장하는 분열과 거짓의 속삼이 현혹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들은 해당 의원들의 제명 외에도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과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자유한국당의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포기 내용을 담은 요구서를 함께 전달했다.

whyno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