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두산, 오릭스와 연습경기서 대패…린드블럼 호투

입력 2019.02.23. 16:41 댓글 0개
김재환, 솔로 홈런 작렬…페르난데스, 첫 안타 신고
【서울=뉴시스】 두산 베어스의 조시 린드블럼(왼쪽)과 호세 페르난데스 (사진 = 두산 베어스 제공)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23일 일본 미야자키 소켄구장에서 열린 오릭스 버펄로와의 연습경기에서 4-14로 완패했다.

두산은 에이스 린드블럼이 선발 투수로 나섰다. 타선은 정수빈(중견수)-허경민(3루수)-최주환(1루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우익수)-오재원(2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백동훈(좌익수) 순으로 포진됐다.

선수들의 몸상태를 체크하는 과정이라서 승패는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이날 린드블럼의 호투가 돋보였다. 린드블럼은 1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내며 임무를 마쳤다. 직구에 커브와 커터를 섞어 던졌으며 최고 구속은 143㎞를 기록했다.

린드블럼은 경기 후 "오늘은 몸 상태와 밸런스, 투구 매커니즘에 초점을 두고 던졌다"며 "일본 캠프 5년 만에 실점을 안 한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투구 내용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2회부터는 세스 후랭코프(1이닝 2실점 1자책점)-이용찬(⅓이닝 7실점/6자책)-김민규(⅔이닝 무실점)-홍상삼(2이닝 4실점)-이현호(1이닝 무실점)-윤명준(1이닝 무실점)-함덕주(1이닝 1실점)가 이어 던졌다. 이현호와 윤명준은 공격적인 투구로 좋은 피칭을 선보였다.

김재환은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호세 페르난데스(3타수 1안타), 박건우(2타수 2안타), 박세혁(2타수 1안타 2타점), 백동훈(2타수 1안타 1타점) 등이 활약했다.

특히 페르난데스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야마오카 다이스케의 146㎞ 직구를 공략해 깔끔한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실전경기 첫 안타를 수확했다.

페르난데스는 "정확히 맞히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좋은 타구가 안타로 연결돼 기분이 좋다"며 "계속 경기에 나서면서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