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트럼프·김정은 대역배우에…베트남 "따라하지마, 추방할 수도"

입력 2019.02.23. 15:02 댓글 0개
【하노이=AP/뉴시스】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 분장한 러셀 화이트(가운데)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 분장한 하워드 엑스가 베트남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 앞에서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오는 27~28일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하노이에서는 두 정상을 소재로 각종 이벤트가 펼쳐지고 있다. 2019.02.22.

【하노이=AP/뉴시스】김혜경 기자 =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역 배우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으로 분장하고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가 호텔방에 갇힌 신세가 됐다.

베트남 경찰은 이들에게 "두 정상은 적이 많으니 이들을 따라는 것은 위험하다"며, 당국의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호텔 방에 있으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중국계 호주 국적의 대역 배우인 하워드 X와 캐나다인 러셀 화이트는 전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스타일과 복장을 하고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 이들은 현지 시민들과 관광객 등의 주목을 받았으며 현지 방송사와도 인터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워드 X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 코스프레를 하고 싱가포르 거리에 나타나 화제가 된 바 있다. 화이트의 트럼프 분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의 트럼프-김정은 코스프레스는 화젯거리로 외신의 관심을 받았지만, 하워드는 전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베트남 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날 현지 방송사와 인터뷰를 한 후 베트남 경찰 15명과 이민 당국 관계자들이 자신들을 찾아왔다고 하워드는 설명했다.

【하노이(베트남)=뉴시스】고승민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5일 앞두고 의제협상이 진행중인 22일 오전(현지시각) 회담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가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 분한 대역 배우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 분한 호주국적자 하워드가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19.02.22.kkssmm99@newsis.com

그는 "베트남 경찰은 지금은 북미회담을 앞두고 매우 민감한 시점으로, 두 정상의 스타일을 따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베트남 체류 기간 동안 공공장소에서 이런 분장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트럼프와 김정은이 적(敵)이 많기 때문에, 신변 안전을 위해 두 정상을 따라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워드는 "경찰은 우리가 이민법을 위반해 베트남에서 추방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고도 했다. 베트남 경찰은 이들을 차량으로 머물고 있는 호텔에 데려갔으며, 당국의 결정이 있을 때 까지 호텔에서 나오지 말라고 했다고 하워드는 주장했다.

하워드는 페이스북에 이 같은 정황에 대해 설명하며 "베트남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갈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분개했다.

앞서 하워드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1차 북미회담 때에도 다른 사람과 함께 트럼프와 김정은 스타일을 따라하고 거리에 나섰다가 싱가포르 이민 당국으로부터도 검문을 받은 바 있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