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올댓차이나] 홍콩 증시, 미중협상 기대에 상승 마감...항셍 반년래 최고

입력 2019.02.20. 18:2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홍콩 증시는 20일 워싱턴에서 재개한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 기대감이 투자 심리를 유지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항셍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285.925 포인트, 1.01% 올라간 2만8514.05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2018년 8월 이래 반년 만에 고가권에 진입했다.

홍콩 증시 상장 중국기업주 중심의 H주 지수는 전일보다 112.51 포인트, 1.01% 상승한 1만1229.43으로 폐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인 19일9(현지시간) 3월1일 협상 시한을 연장할 방침을 시사한 것이 주력주에 매수 선행을 유도했다.

중국인수보험(4.2%)과 유방보험(2.1%)이 대폭 상승했다. 4대 중국 국유은행은 0.5~0.8% 올랐다. 시가 총액 최대 중국 인터넷 서비스주 텅쉰(騰訊) HD(1.2%)와 통신주 중국롄퉁도 견조하게 움직였다.

스마트폰 부품주와 자동차주에도 매수가 들어왔다. 마카오 카지노주 역시 강세를 보였다. 2018년 결산에서 흑자로 전환한다는 전망이 나온 항공운송주 캐세이 퍼시픽은 급등했다.

반면 영국 대형은행 HSBC와 홍콩 동아은행은 하락했다. 중국 당국의 약품가 인하 방침 소식에 의약품주는 떨어졌다. 중국생물 제약이 2%, 스야오 집단 0.6%, 푸싱의약 4%, 궈야오 HD와 화룬의약은 3% 이상 각각 내렸다.

메인보드 거래액은 1086억4500만 홍콩달러(약 15조5580억원)를 기록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