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5·18 망언·망동, 왜곡대책위 무엇하고 있나

입력 2019.02.20. 15:57 수정 2019.02.20. 16:09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5·18발언 파문이 온 나라를 휩쓸고 있다. 근거없는 허무맹랑한 주장들이 국회까지 파고 들며 가짜 뉴스에 휘둘린 이들이 세를 불리는 왜곡 천지가 됐다. 광주지역 궐기대회에 이어 오는 23일 광화문 촛불 집회가 예정될 정도로 망언·망동은 도를 넘어섰다. 대다수 국민들은 이런 망언·망동을 더 이상 용서해서는 안된다며 목소리를 높이는 중이다.

5·18의 가치와 정신을 능멸하고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망언·망동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에 효율적이고 즉각적으로 대응해야 할 ‘5·18민주화운동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왜곡대책위) 활동은 느슨하기만 한 것 같다. 5·18을 왜곡하고 부정하려는 세력들의 망언과 망동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최근 그들이 서슴치않는 망언·망동은 도저히 용납못할 단계에 이르렀다.

상황이 이러한데 왜곡대책위가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근본적 물음이 나온다. 물론 왜곡 대책위도 나름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5·18 왜곡 세력의 뛰는 활동에 비하면 뭔가 부족한 느낌이다. 왜곡대책위가 구성된지 7년째를 맞는 지금, 선제적으로 대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 특히 무차별로 퍼지는 5·18 관련 가짜뉴스에 거의 손을 놓은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

5·18가짜 뉴스는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퍼지는 특징을 보인다. 퍼지는 속도를 보면 한 차원 진화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조직적으로 활동해 위협감 마저 느낀다. 아예 드러 대놓고 활개를 치고 있음에도 이미 법적으로 끝났다고 애써 무시하다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다.

왜곡대책위가 임시 조직이라는 한계가 있다 해도 사전에 왜곡 움직임을 파악하고 분석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책위는 지금이라도 광주시민이 조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구심점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 유튜브 등을 통해 날파되는 가짜 뉴스에 특히 기민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

아직도 5·18은 광주만의 5·18에만 머물고 있는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그 가치나 명성이 국제적으로 선명해졌음에도 이를 왜곡·폄훼하려는 망언· 망동이 그칠 줄 모른다. 법률을 제정해 엄정히 다스려야 하지만 보수 정당의 거부로 처벌법 제정은 아직 요원한 상태다. 처벌법 제정에 총력을 기울이되 지금은 왜곡에 즉시 대응하는 체계를 갖추는 게 중요한 시점이다.

한 줌도 되지 않는 세력에게 역사 농락을 허용 할수는 없다. 그것은 후대에게 죄를 짓는 꼴이다. 더는 두고 볼수 없는 왜곡 세력에게 5·18 왜곡대책위의 효과적 대응을 촉구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