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SNS 통해 마약 거래하고 투약한 5명 검거

입력 2019.02.16. 18:56 댓글 0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SNS를 통해 마약을 사고팔고 이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마약 판매책 A(46)씨를 구속하고, 40대 여성 B씨와 프로골퍼 C씨, 서울 유명 클럽 종업원 2명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24일 SNS를 통해 B씨 등에게 마약류로 분류된 엑스터시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4명은 서울 유명 클럽에서 A씨에게 구입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SNS를 통해 엑스터시를 판매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벌여 A씨를 검거한 이후 판매처를 수사해 B씨 등을 차례대로 검거했다고 전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입건된 2명이 서울 유명 클럽 종업원으로 확인됐지만 최근 논란이 된 '버닝썬' 사건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