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대한통운 대표 겸임키로

입력 2019.02.13. 17:57 수정 2019.02.13. 18:03 댓글 0개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삼성 출신으로 CJ대한통운을 거쳐 지주사로 적을 옮겼던 박근희 CJ그룹 부회장이 대한통운의 대표까지 겸임한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CJ그룹은 CJ주식회사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박 부회장을 지난 1일자로 계열사인 대한통운의 공동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이 같은 인사는 앞으로 있을 주주총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삼성생명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맡았던 삼성 출신으로 지난해 8월 CJ에 영입돼 주목받았던 박 부회장은 이어 두 달 만인 같은 해 10월 임원인사에서 지주사인 CJ주식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이채욱 전 부회장의 뒤를 이어 대외업무를 담당한 박 부회장이 이번 인사를 통해 다시 약 4개월 만에 CJ대한통운의 공동 대표이사까지 맡는다.

박 부회장이 대한통운 대표를 겸임하는 배경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내부 실적과 관련한 차원에서 옮기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에 그동안 불미스러운 사고 등으로 인해 어수선했던 대한통운을 직접 박 부회장이 챙기면서 수습에 나서도록 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CJ 내부에서는 '월드베스트' 기업으로 도약이 중요한 시점에서 대한통운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박 부회장이 직접 통솔하도록 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동안 대한통운의 공동 대표로서 CJ중국법인 대표를 맡고 있던 박근태 대표가 향후 중국법인 업무에 주력하고 박 부회장은 앞으로 대한통운의 경영까지 통솔한다.

CJ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탑티어 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중요한 시점이어서 경륜과 글로벌 전문성을 갖춘 박 부회장이 대한통운 대표이사를 겸직하게 됐다"고 밝혔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