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겨울철 미세먼지 대처법

입력 2019.02.06. 17:05 수정 2019.02.06. 17:16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3일은 춥고 4일은 비교적 따뜻한 날씨가 지속된다는 삼한사온(三寒四溫)이라는 말이 요즘 들어 점차 무색해지고 있다. 왜냐하면 바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는 삼한사미(三寒四微)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지고 있다. 최근 지구온난화로 북극 한랭기단이 한반도까지 밀고 내려오면서 겨울철 강력한 한파가 발생하고 있으며, 한파가 끝날 때쯤이면 중국발 미세먼지가 포함된 온난기단이 밀려오면서 삼한사미가 일상화되고 있는 현실이다.

그럼, 겨울철 미세먼지로부터 우리 몸을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동을 알아보자.

첫째, 실시간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자. 매일매일 업데이트되는 실시간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고 미세먼지 지수에 따라 알맞은 행동을 취하도록 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후에는 반드시 깨끗이 씻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둘째, 외출할 때 고농도 마스크를 착용하자. 식약청 인증마크(‘KF’, ‘의약외품’)가 없는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거르지 못하므로 고농도 미세먼지일 시 외출할 때에는 반드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여 미세먼지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하게 우리 몸을 지켜 내도록 한다.

셋째, 물과 과일,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자. 외출하고 난 후에는 비타민C가 풍부하고 항산화 효과가 있는 과일과 야채 그리고 노폐물 배출효과가 있는 물을 자주 섭취하여 우리 몸에 쌓이는 미세먼지와 노폐물들을 걸러 내도록 한다.

넷째, 대기오염 유발행위를 자제하자. 평소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함으로써 배기가스 배출량도 줄이고 쓰레기를 태우는 행위를 자제함으로써 대기오염 유발 행위도 줄이면서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대기환경을 만드는데 동참하도록 한다.

다섯째, 실내공기를 환기 시키자. 실내 오염도가 높을 때는 자연환기, 실내 오염도가 낮을 때는 기계환기 등을 통하여 적절한 환기를 실시한다. 또한 주기적인 물청소도 실내 공기 정화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 않도록 한다.

앞서 언급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다섯 가지 행동을 습관화하여 미세먼지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하게 우리 몸을 지켜 내고 우리 모두가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까지 누렸으면 한다. 유동석 (보성119안전센터)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