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자치구간 경계조정, 4월까진 힘들 듯

입력 2019.01.30. 14:11 수정 2019.01.30. 14:14 댓글 3개
이용섭 시장 "정치권 합의가 먼저"
최종 용역보고회 사실상 무기한 연기
2020 총선 선거구 획정 후 논의될 듯

광주시가 자치구간 인구·경제력 불균형 해소를 위해 추진중인 경계조정이 결국 해를 넘긴 가운데 결론까지는 상당 시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9일 취임 후 첫 자치구 순회로 동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자치구 간 경계조정은 정치권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는 4월, 2020 총선 선거구 획정 이전에 자치구 경계를 재조정하기는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9일 2019년 자치구 순방 첫 방문지인 동구청을 찾아 구정현안을 청취한 뒤 동구문화센터에서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 시장은 이날 "시가 불쑥 조정안을 꺼내면 뜻은 이루지 못한 채 혼란과 갈등만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의견수렴 절차와 조율이 필요하다”며 "용역단이 제출한 3가지 안을 바탕으로 지역 의견 수렴도 거쳐 광주시의 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초 결정' 전망에 대해서는 "시기를 정한 것이 아니다"라며 “민선 7기가 끝나는 시기가 되면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없도록 경계조정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광주시시는 지난해 11월 '광주시 균형발전을 위한 자치구간 경계조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3가지 자치구 경계조정 개편시안 중 최종대안을 선정,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면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광주시 자치구간 경계조정 준비기획단'에 권고하는 형태를 취한 바 있다.

준비기획단은 연구용역을 수정보완 한 뒤 기획단 자체 회의와 수정보고서 채택 의결회의 등을 거쳐 내년 초까지 최종안을 도출할 계획이었지만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구간 경계조정은 광주시가 최종안을 도출하더라도 시·구의회의 심의를 거쳐야 하고, 행정안전부의 심의 기간만도 6개월여 걸려 올 상반기에도 마무리하기 힘들 전망이다.

통합뉴스룸=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