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5월단체 “기재부, 광주교도소 창업공간화 철회하라”

입력 2019.01.24. 16:42 수정 2019.01.24. 16:53 댓글 9개
옛 광주교도소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 시설 배치도. 광주시 제공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첨단물류단지 및 창업공간으로 개발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5월단체들이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와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는 24일 광주 옛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획재정부가 옛 광주교도소 일원 부지를 ‘첨단물류 및 e창업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5·18 사적지를 또 다시 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훼손하겠다는 것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미 광주시에서 5·18기념사업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 의견을 반영,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며 “광주는 이미 옛 전남도청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건립되며 가장 중요한 사적지가 훼손되는 아픔을 감내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 사적지인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계엄군에 의해 광주시·전남도민이 학살당한 공간이다. 광주시가 이곳에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의 첨단 물류·e창업공간 제공 발표는 ‘불행했던 역사를 바로잡겠다’는 문재인 정부 의지와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앙정부가 전국의 유후·미활용 국유지 개발 계획을 수립하면서 해당 지방정부와 최소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는 것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의 개발독재가 답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는 즉각 계획을 철회하고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사업 계획을 그대로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 역시 이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며 “철회 입장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광주시민사회와 5·18 유공자들은 총력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한편 5·18기념재단측은 “광주시 확인 결과 교도소 기본계획이 예정대로 추진될 것으로 파악했다”고 이날 기자회견 불참 사유를 밝혔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9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