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난주 미국서 체포됐던 이란 국영TV 여성 앵커 석방돼

입력 2019.01.24. 09:35 댓글 0개
【테헤란(이란)=AP/뉴시스】지난 16일 이란 테헤란에서 이란 국영 프레스 TV 영어 방송을 진행하는 미국 태생의 여성 앵커 마르지에 하세미가 미국에서 체포된데 대한 브리핑에서 체포에 관한 동영상이 비쳐지고 있다. 하세미는 23일 석방됐다. 이 문제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하세미가 중요 증인으로서의 의무를 다 해 플려났다고 말했다. 2019.1.24

【워싱턴=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아랍계 미국인 차별 반대위원회'의 아베드 아유브 변호사가 23일(현지시간) 미국에 체포됐던 이란 국영 TV의 여성 앵커가 풀려났다고 밝혔다.

아유브는 워싱턴에 1주일 넘게 구금돼 있던 이란 TV 앵커 마르지에 하세미가 이날 풀려났다고 말했다.

이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사람은 공개적으로 이에 대해 밝힐 권한이 없다며 익명을 전제로 하세미는 중요 증인으로서 자신의 의무를 다 했으며 그에 따라 석방됐다고 밝혔다.

법원 문건들은 하셰미가 증인으로 지목된 형사사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그녀는 지난주 세인트루이스 공항에서 연방 요원들에 의해 체포된 뒤 워싱턴으로 이송됐다.

하세미는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멜라니 프랭클린이란 이름으로 태어났으며 이란 국영 프레스 TV의 영어 방송에서 일하고 있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