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현대차, 베트남 탄콩그룹 업무협약...10만대 판매 체제 구축

입력 2019.01.24. 09:31 댓글 0개
탄탄한 판매망 등으로 시장 요구 신속 대응
브랜드 이미지 구축 이후 사업 체제 재편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현대자동차는 베트남 탄콩(Thanh Cong)그룹과 판매 합작 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베트남 자동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업무 협약식은 지난 23일 서울 양재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김승진 현대차 사업관리본부장과 응우엔 뚜안 아잉(Nguyen Tuan Anh) 탄콩그룹 회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업무 협약 체결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자동차 시장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춘 탄탄한 판매망과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으로 시장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기 위한 차원이다.

1999년 설립된 탄콩그룹은 건설 관련 사업을 주력으로 23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베트남의 대기업으로 2009년부터 베트남 현지 현대차 판매를 대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 2017년 대비 2배가 넘는 5만5924대 판매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 5만대 판매를 돌파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7.5% 증가한 19.4%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베트남 시장에 연간 10만대 판매 체제 구축에 나선다.

먼저 현대차는 판매 합작 법인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서며 성장하는 시장에 맞춰 사업 체제를 재편할 예정이다.

베트남 생산 합작 법인은 이번 달부터 기존 2교대 근무에서 3교대 근무로 전환해 생산능력을 기존 4.9만대에서 최대 6만대까지 올렸으며 2020년 하반기에는 HTMV 2공장 증설을 통해 생산능력을 10만대까지 확대해 증가하는 수요를 맞춰 나갈 계획이다.

mink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