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 "옛 광주교도소 부지 민주인권파크 조성해야"

입력 2019.01.23. 17:18 수정 2019.01.23. 17:23 댓글 0개
기획재정부 첨단물류·창업공간 활용 계획에 반박
【광주=뉴시스】 옛 광주교도소.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기획재정부가 23일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첨단물류 및 e커머스 창업공간으로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한 가운데 광주시가 반발하고 나섰다.

광주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기재부의 계획은 현재까지 광주시와 전혀 논의된 바 없는 사안이다"며 "광주교도소는 민주·인권의 역사적 가치를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공간으로 현재 5·18사적지로 지정돼 있고, 앞으로도 이곳은 원형 보존해야 할 가치가 큰 장소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는 "현재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활용해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하기 위한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업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는 "현재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사업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사업계획과 콘텐츠를 수립하고 있다"며 "올해 정부 부처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예비타당성조사와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기재부 확인 결과 국유재산 토지개발 사업내용은 예시이고 추후 협의한다고 한다"며 "향후 행정안전부, 법무부 및 기재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를 통해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