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천안 14개월 된 여아 홍역 양성 판정…접촉자와 병원관계자 등 역학조사

입력 2019.01.23. 17:03 수정 2019.01.23. 17:06 댓글 0개
【대전=뉴시스】함형서 기자 = 전국적으로 홍역이 확산되는 가운데 23일 오후 대전 서구 건양대학교병원 앞에 홍역 증상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9.01.23.foodwork23@newsis.com

【대전=뉴시스】함형서 기자 = 충남 천안에서 14개월 된 여아가 홍역 양성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정밀조사와 함께 역학조사에 나섰다.

23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천안에 거주하는 여아가 지난 17일과 19일 발열, 발진 등의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병원 측으로부터 홍역 의심 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은 천안의 모 대학병원에서 진행한 여아의 혈액검사를 통해 홍역 양성 판정을 확인했다.

이 여아는 지난 9일 홍역 예방접종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감염여부 확인을 위한 정밀 유전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24일 오후 판명될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당시 여아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와 병원관계자 등 150여 명을 대상으로 각각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여아는 양성판정 후 현재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홍역은 초기 감기처럼 기침·콧물·결막염 증상을 보이다 고열과 함께 온몸에 발진이 일어난다.

foodwork2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