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BMW 차량화재, 2만여대 오늘부터 추가 리콜…총 10만대 예정

입력 2019.01.23. 07:40 수정 2019.01.23. 08:23 댓글 0개
BMW코리아, 제작결함시정계획서 국토부 제출
1차리콜 10.6만대중 냉각수 누수확인 불능 등 2만363대
누수여부 미확인 등 8.6만대는 추가리콜 결정 못해
리콜차량 소유자 23일 이후 통지문과 문자메시지 전송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민관합동조사단 BMW 화재결함 원인조사 최종 결과를 발표한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심수 민관합동조사단장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12.2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와 관련, 총 42개 모델 2만여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12월24일 발표한 BMW차량화재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다.

BMW코리아가 지난주 국토부에 제출한 제작결함시정계획서에 따르면 추가 리콜에는 흡기다기관 부위 화재 발생 우려로 1차 리콜을 실시한 10만6317대중 우선적으로 ▲냉각수 누수 오염이 확인된 8492대 ▲누수 확인이 불가능한 1만1871대 등 2만363대가 일단 포함됐다.

나머지는 냉각수 누수 여부 확인되지 않거나(7만9000여대), 현재까지 1차 리콜을 마치지 않아(약 7000여대) 추가 리콜이 필요한지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또 2차 리콜 차량(6만5763대)의 경우 지난해 11월부터 리콜이 진행중이다.

BMW코리아는 남은 1차 리콜 대상도 차량에서 떼어낸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고품 등에 대해 냉각수 누수 여부 확인 등을 거쳐 모델과 추후 일정을 확정할 방침이다. 2차 리콜 대상차량도 점검을 통해 교체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BMW코리아가 지난 1차 리콜때 재고품(2017년 1월 이전에 생산)으로 EGR을 교체한 9053대(17개 모델)도 이번에 추가 리콜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들 차량은 BMW가 공정 최적화로 EGR 모듈을 개선하기 전에 생산된 부품이어서, 합조단은 재교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BMW코리아는 해당 차량 점검을 거쳐 새 부품 교체를 결정하게 된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리콜 적정성에 관한 검토 지시를 내리는 등 관리 감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대상차량 등이 빠짐없이 포함되었는지 확인하는 등 철저하게 관리감독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콜차량 소유자에게는 23일 이후 리콜 통지문과 문자 메시지가 전송될 예정이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를 통해서도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리콜대상 여부 등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