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할머니의 신육아일기

입력 2019.01.17. 15:36 수정 2019.01.17. 15:42 댓글 0개
주종대 건강칼럼 밝은안과21병원 원장

나의 오랜 환자 중에는 만성 포도막염으로 고생하는 분이 있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했는데 최근에는 서너 달을 주기로 해서 염증이 호전됐다가 악화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포도막염이 자기면역질환이라는 특성상 과로와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이고 실제로 질환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한참 고민하다 환자에게 “최근에 내과 질환을 앓고 있습니까? 아니면 최근 들어 스트레스를 받은 일이 있으신가요?” 라고 물었습니다.

환자의 답변에 포도막염 악화의 원인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환자는 서울에 사는 딸이 맞벌이 부부라 손자·손녀의 양육을 도와주기 위해 한 달에 보름정도 서울과 광주를 왔다 갔다 하고 있었습니다. 60대 후반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집안 가사노동 이외에 육아를 하는 육체적 노동의 스트레스가 최근에 발생되는 면역저하의 원인이 된 것입니다.

나와는 오랜 세월을 만나왔던지라 그 분과 나는 의사의 관계를 넘어서 인간적인 신뢰가 생성돼 있었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 분께 친구이자 주치의로서 “병의 치료와 재발 방지를 위해서 서울로 가는 것은 당분간 중지하는 것이 좋겠다”라고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그 분은 “원장님 말씀은 공감되지만 상황이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못할 것 같다”고 말했고 그 이후로도 그 분의 서울행은 계속됐습니다. 가사노동, 육아, 장거리 이동이라는 피곤함이 가중되는 반복적인 일상 때문인지 포도막염은 나아지지 않고 치료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자기 몸이 망가져가는 것을 알면서도 희생해야 하는 환자의 상황을 보며, 이는 단순히 환자의 사생활의 문제가 아니라 이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우리나의 2017년의 출산율(여성 1인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나타낸 지표)은 1.07명으로 이는 34개의 OECD국가 중에서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봤을 때도 저출산국이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로 인해 사회, 인구, 지역 등의 우리사회에 엄청난 변화가 생겼고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했을 때 우리나라의 저출산이 심화되는 가장 큰 원인은 경제난입니다. 1996년 IMF이후에 우리나라는 경제개발국 상태에서 경제도약이 멈췄습니다. 그때이후로 최근까지도 살기가 어렵다는 뜻이겠죠.

좋은 직장에 취직해서 많은 월급을 받고 행복한 결혼을 준비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 삶의 만족도 또한 낮을 수밖에 없습니다. 취직은 어렵고 설령 어렵사리 취업에 성공해도 낮은 월급에 불안한 고용신분에 하루가 멀다 하고 치솟는 물가와 집값을 생각하면 혼자 살기도 벅찬데 과연 결혼해서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하는 막연한 불안함에 장담할 수 없는 현실이니 대부분의 결혼 적령기 청춘들이 결혼하지 않고 솔로 라이프를 즐기게 되는 것이고 그것이 저출산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미래보다는 현실에 ‘오늘을 즐기고 자신을 위해 투자하라’는 사회 흐름이 지금 청년층의 트렌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설령 어렵사리 결혼했다 해도 육아에 대한 경제비용, 육체적 노동, 경력단절, 치솟는 사교육비 그리고 학력중심의 우리 사회에서 여러 명의 자녀를 낳아서 모두에게 다 충분히 지원해 줄 수 없다는 현실적 이유가 1명의 자녀를 출산하고 더 이상 출산계획을 세우지 않는 기성 부부들의 가장 큰 이유일 것입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웅덩이에 빠져 허우적대는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저출산과 그에 따른 인구구성변화, 노동력감소, 경제성약화에 대한 대안은 상당히 비관적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흐름 속에서 내 환자인 그 분은 맞벌이 부부인 딸아이의 자녀양육을 도와주기 위해 자신의 몸을 희생해야 하는 이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할까요. 비관론적인 어떤 혹자는 대한민국의 운명은 이미 경제성장 엔진이 멈췄고 경쟁력과 정리의 통합기능을 상실했으며 분열주의 정파주의의 정권과 초고령 사회 진입과 출산율 저하는 큰 갈등을 조장해 머지않아 서서히 침몰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몸은 피곤하고 아프지만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자기 몸을 희생해야 하는 이 문제와 우리나라가 처해있는 상황은 극적으로 대비되지만,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저는 기대해봅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는’ 옛 속담처럼 우리 민족과 나라를 구하는 기적과 같은 일이 반드시 일어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