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환경·시민단체, 시 공익감사 청구키로

입력 2019.01.14. 16:45 수정 2019.01.16. 18:37 댓글 0개
민간공원 2단계 사업 관련 파행적 행정 바로잡아야

광주지역 환경·시민단체가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 광주시의 파행적인 행정 행위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14일 중앙공원을지키는시민모임·일곡공원을지키는시민모임·광주환경운동연합·(사)푸른길·시민생활환경회의·광주전남녹색연합·광주경실련·참여자치21·광주시민센터 등으로 구성된 광주지역 환경·시민단체는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 대상자 변경 등 일련의 과정에서 원칙과 합의, 일관성을 상실한 광주시 행정 행위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체 위기에 놓인 도시공원 훼손을 막기 위해 선택한 민간공원 사업은 공익성과 공공성이라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추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2단계 사업의 특정감사와 후속 진행된 광주시의 조치는 원칙도 없고 앞뒤도 맞지 않는 행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후, 이의 제기할 수 없는 기업의 이의 제기를 수용하고 감사를 한 만큼 그 결과를 더욱 이해할 수 없다”며 “공고문이 잘못이라고 하면서 재공모를 하지 않고 제안서를 재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 업체 변경에 급급해 하는 등 원칙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민간공원 2단계 사업 대상지는 25개 해제대상 공원 중 6개소로 전체 면적의 70% 정도이며 민간공원 대상 90% 면적에 해당한다. 광주를 대표하는 중앙공원과 중외공원 일곡공원 등이 포함돼 있다.

이날 광주지역 환경·시민단체는 광주시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 이의수용과 감사추진, 재평가 과정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2단계 사업 전반에 대한 정보와 감사보고서 공개, 공원일몰제 대응 전담반 구성, 민관거버넌스 결의 사항 원칙 준수 등을 요구했다.

김현주기자 5151khj@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