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30만원을 주고 가신 어르신께

입력 2019.01.10. 19:30 수정 2019.01.11. 08:04 댓글 0개
서충섭의 무등의 시각 무등일보 차장

광주 서구에 사시는 박 어르신께.

이렇게 지면으로나마 어르신의 크신 마음씀에 인사를 드리고자 합니다. 각종 사고와 비극으로 얼룩진 연말 연시였지만 어르신께서 보여주신 행동은 한 줄기 빛이 되었으며 따스한 위로가 되었습니다.

어르신께서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던 지난달 26일 광주 서구청을 찾아오셨습니다. 한 손에는 그날 아침에 보셨을 무등일보 신문지를 들고 오셨다고 들었습니다.

어르신께서 보신 기사는 자신의 의사를 제대로 전달하기 어려운, 그런 종류의 장애를 가진 어린이 이야기였습니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또래 아이들이 받고 싶은 선물을 적는 것을 보고 자신도 연필을 들었지만, 좀처럼 제대로 된 문장을 만들지 못해 읽을 수 없었습니다. 평소 아이를 눈여겨본 생활복지사님이 아니었다면 그 편지는 그냥 버려졌을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무수히 중첩된 행운으로 편지는 광주 서구청의 희망플러스 소원성취 프로젝트 담당팀으로 전달됐습니다.

기사로 그 소식을 접하신 어르신께서는 다시 28일 구청을 찾아오셔서 5만원 현금 6장과 편지를 전해 주고 가셨습니다. 그마저도 구청 1층으로 직원을 불러 성금만 안겨주고는 뒤돌아 부리나케 구청을 떠나셨지요.

편지에는 친손자를 향한 것처럼 간절한 어르신의 마음이 담겼습니다.‘마음이 아파 작으나마 저의 정성이니 겨울에 따수운 옷이라도 한 벌 사주고 가족끼리 저녁식사라도 대접했으면 한다. 이만 실례합니다. 서구 거주 박’

그렇게 어르신 덕분에 그 어린이는 조만간 또 한번 웃음지을 것 같습니다. 저조차도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접하는 시대에, 그래도 아직 종이 신문이 사랑을 전하는 통로가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힘이 됩니다.

세상이 급속하게 변하는 시대지만 다시 기본을 생각하게 하고, 걷는 속도가 다른 이들도 뒤돌아보게 되었습니다.

몇 년 전 폐지를 줍는 어르신 기사를 보고 아버님이 생각난다시며 100만원을 전해주신 두 아이 어머니께도 함께 감사드립니다.

벌써 몇 년째 소원성취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서구 지역보장협의체 한가족나눔분과를 포함해 어려운 여건에도 타인을 위해 기부하고 봉사하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이 추운 계절을 녹이고 희망찬 2019년을 맞이하길 기원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