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또 삐걱대는 민간공원 2단계

입력 2019.01.09. 15:35 수정 2019.01.09. 15:38 댓글 3개
우선협상자 탈락 금호, 10일 이의신청서 제출
법적대응 위해 소송 준비…광주시 이달중 결론
중외공원 전경.

‘엉터리 평가’ 논란으로 2개 공원의 우선협상대상자가 바뀐 민간공원특례 2단계 사업 추진이 지연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우선협상대상자였다가 재평가에서 자격을 박탈당한 금호산업㈜의 요구에 따라 이의신청기간을 지난달 28일에서 오는 11일까지 2주 연장했다.

금호산업㈜은 연장된 기간동안 내부 검토를 거쳐 현재 법적대응을 위한 소송을 준비중이며 10일 광주시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지난달 19일 계량평가 점수 적용에 오류가 있었다는 시 감사위원회 감사결과에 따라 재평가를 실시해 민간공원특례 2단계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대상자를 기존 광주도시공사에서 ㈜한양으로, 2지구는 금호산업㈜에서 ㈜호반건설로 변경했었다.

광주시는 결과 발표 이틀 뒤 광주도시공사와 금호산업측에 ‘사업자 취소 처분 사전통지문’을 발송하고 ‘28일까지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광주도시공사는 이의신청서를 제출하지 않고 사업을 포기했으나 금호산업측은 이의신청 기간을 연장해 줄 것을 광주시에 요청했다.

금호산업측은 “사업자 취소 처분과 관련해 살펴볼 것이 많아 시간적으로 촉박하다”며 이용섭 시장과의 면담 등을 통해 1월11일까지 2주간 더 연장해 줄 것을 요구했고 광주시도 이를 받아들였다.

금호측 관계자는 “광주시가 공고 지침상 불가능한 이의신청을 받아준 점과 평가자료 유출 등 여러가지 부분에서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바뀌었음에도 구체적인 설명도 없고 정보공개마저 거부하고 있어 법적판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는 게 내부 입장이고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호산업측의 반발과 맞물려 광주환경운동연합과 참여자치21 등 시민단체들도 “공공성 확보 등 민관거버넌스에서 논의됐던 합의 사항이 흔들리고 있다”며 공동대응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업지연이 우려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탈락업체의 이의신청이 들어오면 타당성 여부에 대한 충분한 내부검토를 거쳐 이달중으로 취소 통보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2020년 7월 시행되는 공원일몰제에 대비하기 위해 소송제기 등의 여부와 관계없이 관련 행정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