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솔로포 폭발' 추신수, 텍사스 5차전 역전패…시리즈 탈락

입력 2015.10.15. 14:17 댓글 0개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3)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솔로포를 쏘아 올렸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텍사스는 토론토 강타자 호세 바티스타에게 7회 드라마틱한 역전 3점 홈런을 내주며 3-6으로 져 역스윕(2연승 뒤 3연패)의 희생양이 되며 아쉽게 가을야구를 접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최종 5차전에서 2번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초반 분위기를 이끌었다. 팀이 1-0으로 앞선 3회 1사 후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토론토 선발 마커스 스트로먼의 2구째 150㎞ 직구를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1점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2013년 신시내티 시절 피츠버그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개인 통산 포스트시즌 2호 홈런이다.

팀의 선취점에도 관여했다. 앞선 1회 첫 타석에서는 무사 2루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났으나 이 타구는 2루에 있던 딜라이노 드실즈를 3루로 보내는 진루타가 됐다. 드실즈는 프린스 필더의 땅볼 때 야수선택으로 홈을 파고들어 선취점을 뽑았다.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선발 콜 해멀스는 6회까지 삼진 8개를 뽑아내며 4피안타(1홈런) 2실점으로 호투를 이어갔다.

양팀이 2-2로 팽팽하게 맞선 7회초 2사 3루에 주자를 두고 추신수가 네 번째 타석에서 들어섰다. 이때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추신수는 1볼 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볼을 걸렀다. 추신수가 타자석 라인에서 방망이를 바로 세우고 옷매무새를 정돈하는 사이 포수 러셀 마틴이 투수에게 던진 공이 추신수의 왼손을 맞고 굴절되면서 3루쪽으로 흘렀다.

그 사이 3루에 있던 오도어가 재빠르게 홈을 밟았다. 주심은 곧바로 노플레이를 선언했지만 텍사스 제프 베니스터 감독이 항의했다. 심판진 합의 판정 결과 인플레이를 선언하며 오도어의 득점이 인정했다. 이번에는 토론토 존 기븐스 감독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판정 번복은 없었다.

마틴의 실책으로 기록되며 텍사스가 행운의 득점을 올렸다. 흥분한 토론토 팬들이 각종 오물을 투척하며 경기가 지연되기도 했다. 이후 추신수는 6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텍사스에 곧바로 믿기 힘든 불운이 찾아왔다.

7회말 토론토 선두 타자 마틴의 평범한 내야 땅볼을 유격수 엘비스 앤드루스가 더듬으며 마틴이 출루했다. 이어 케빈 필라의 타구를 1루수 미치 모어랜드가 잡아 선행주자를 아웃시키려고 했으나 송구가 땅으로 박히며 앤드루스가 공을 잡지 못했다.

이번에는 라이언 고인스가 3루 방면으로 보낸 희생 번트를 아드리안 벨트레가 재빠르게 잡아 3루에 뿌렸으나 또 다시 앤드루스가 공을 떨어뜨렸다. 3연속 실책에 의한 무사 만루 상황이 됐다.

로저스센터는 또 다시 들끓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해멀스는 벤 르비어에게 땅볼을 유도하며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았다. 이후 베니스터 감독은 해멀스를 내리고 샘 다이슨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다이슨은 아웃카운트 한 개와 동점 득점을 맞바꾸며 무사 만루 위기를 1실점으로 막는 듯 했다.

하지만 끝내 중압감을 극복하지 못했다. 바티스타는 다이슨의 3구째를 그대로 퍼올려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홈런을 만들어냈다. 3-6으로 순식간에 경기는 뒤집어졌다.

텍사스는 남은 이닝 끝까지 추격 의지를 꺾지 않았지만 승기를 잡지 못하며 드라마틱한 승부의 희생양으로 포스트시즌을 마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