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7⅔이닝 2실점' 밴헤켄, 위기의 넥센 구하다

입력 2015.10.14. 14:04 댓글 0개

넥센 히어로즈의 외국인 에이스 앤디 밴헤켄이 준플레이오프 탈락 위기에 처했던 팀을 구해냈다.

밴헤켄은 13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선발투수로 등판, 공 107개를 던지며 7⅔이닝 5피안타 3볼넷 10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밴헤켄은 이날 승리투수가 되며 3차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을 모두 내주며 벼랑 끝에 몰린 넥센은 3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하는 입장이었다.

넥센이 밴헤켄과 라이언 피어밴드, 양훈까지 확정된 선발 투수 3인방 중에 필승 카드로 내세울 수 있는 선수는 밴헤켄 뿐이었다.

염경엽 감독은 경기 전 "오늘 밴헤켄이 나가기 때문에 충분히 반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상황이다"고 기대를 표현했다.

밴헤켄은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 5경기에 나와 2승1패 평균자책점 3.10로 강했다.

막중한 책임을 짊어진 밴헤켄은 평소보다도 강렬한 투구를 기록하며 팀의 기대에 부응했다.

8회 실점을 하기 전까지는 특별한 위기가 없을 정도로 컨디션이 좋았다. 경기 초반 140㎞에 못미쳤던 직구 구속은 이닝을 거듭할수록 빨라졌다. 주무기인 낙차 큰 포크볼에 두산 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았다.

투구수 관리도 빛났다. 불펜의 핵심인 조상우가 앞서 많은 공을 던졌고, 한현희와 손승락도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상황이었다.

1회 밴헤켄은 1사에서 허경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다음 타자 박건우에게 포크볼로 삼진을 유도했고 포수 박동원이 허경민의 도루 저지에 성공하며 더블 플레이로 이닝을 마쳤다.

3회에는 오재원의 맥 없이 굴러가는 타구를 잡다가 더듬어 내야안타를 내주기도 했다. 곧바로 빠른 견제로 오재원을 아웃시켜 만회했다.

5회 1사 1루에서는 초구에 포크볼로 로메로에게 병살을 유도하며 힘을 아꼈다.

6, 7회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무결점 투구를 이어갔던 밴헤켄은 결국 8회 흔들렸다.

밴헤켄은 1사 1루에서 폭투를 범한 후 데이빈슨 로메로에게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을 했다. 오재원에게 볼넷을 내준 후 정수빈에게까지 적시타를 허용해 2사 1, 2루에서 조상우와 교체됐다.

구원 등판한 조상우가 허경민을 삼진처리하며 이닝을 마쳤고 9회를 무실점으로 책임지며 밴헤켄은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 후 밴헤켄은 "팀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특별히 불만은 없었다. 두산 타자들이 적극적인 성향이라 투구도 적극적으로 하려는 마음이었다. 볼 카운트를 초반에 유리하게 가져가려고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8회 2점을 내줬던 것에 대해서는 "피곤한 느낌은 없었지만 직구와 포크볼의 제구가 조금 높아서 안좋았던 것 같다. 보통 제구가 높아지면 피로감이 온다는 신호이기는 하다"고 설명했다.

밴헤켄은 투수들에게 불리한 목동구장에서 오히려 성적이 더 좋다. 그는 "홈이고 4시즌을 던졌다. 예전부터 해왔던 것이 있어서 마음이 편하다"면서 "다른 팀이 목동에서 경기를 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할텐데 그런 것도 유리한 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