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와일드카드 결정전]'끝내기 실책' 넥센, SK 꺾고 준PO 진출

입력 2015.10.08. 11:39 댓글 0개

넥센 히어로즈가 단판에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끝냈다.

넥센은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5-4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시즌 성적은 넥센이 8승1무7패로 박빙이었다. 목동구장 성적만 좋고 보면 4승4패로 예측하기 힘든 승부였다.

양팀 모두 선발로 에이스인 앤디 밴헤켄 김광현을 내세웠다.

넥센 선발 밴헤켄은 6⅔이닝 7피안타 2볼넷 9탈삼진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SK 김광현은 1회 한 이닝 최다 사사구(4개) 타이기록을 세우며 흔들렸지만 위기를 수습하고 5이닝 3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결국 타선의 힘에서 앞선 넥센이 승리를 가져왔다. 넥센은 아쉬운 수비로 실점을 하면서도 곧바로 점수를 만회했다.

3-4로 끌려가던 11회말 1사 2루에서 브래드 스나이더가 정우람을 상대로 동점 적시타를 뽑아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윤석민의 타구가 애매한 위치로 떨어지며 상대 실책을 유도해 승리를 가져왔다.

넥센은 1회말 1사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고종욱이 과감히 2루를 훔치며 김광현을 흔들었고, 이택근과 박병호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유한준이 깔끔한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때려 선취점을 뽑았다.

3회 선두타자 김성현이 볼넷으로 출루한 후 밴헤켄에게 6타자 연속 범타로 물러났던 SK는 5회 앤드류 브라운의 솔로홈런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공격에서 SK는 박정권의 2루타와 희생번트로 1사 3루를 만들었다. 정상호의 스퀴즈번트가 실패했지만 전화위복이 됐다. 나주환이 3루타를 치고 달렸고 급하게 중계를 하던 유격수 김하성의 송구실책까지 나오자 홈으로 들어와 3-1을 만들었다.

리드를 잡은 SK는 투구수 88개로 여유가 있었던 김광현을 내리고 메릴 켈리를 등판시켰다.

그러나 그대로 침묵할 넥센의 타선이 아니었다. 넥센은 8회말 1사에서 서건창이 볼넷으로 출루한 후 고종욱이 적시 3루타를 때려 추격의 불씨를 당겼다. 이어 이택근의 땅볼 때 고종욱이 홈을 파고들며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승부에서 SK는 11회초 1사 1, 2루에서 대타 박재상이 2루수 앞 병살타성 타구를 쳤지만 유격수 김하성의 미숙한 송구로 2사 1, 3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최정의 타석에서 한현희의 폭투가 나와 3루주자 나주환이 홈을 밟았고 4-3으로 리드를 잡았다.

넥센은 허망하게 리드를 내줬지만 전열을 가다듬었다. 1사에서 김민성의 2루타와 스나이더의 동점 적시타로 정우람을 끌어내렸다.

SK는 윤길현을 올려 박동원을 잡은 후 서건창을 상대로 신재웅을 투입했다.

넥센은 서건창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윤석민이 친 내야 플라이 타구를 유격수 김성현이 놓치며 승리를 거뒀다.

넥센은 10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