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영록 전남지사, 청년들과 토크콘서트…'행복 전남' 실현 소통

입력 2018.12.10. 18:09 수정 2018.12.10. 18:13 댓글 0개
사진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청년들과 함께 행복한 전남 실현을 위한 소통에 나섰다.

김 지사는 10일 순천대학교에서 대학생, 취업 준비생, 창업 청년, 마을공동체·사회적기업 활동가, 관광 사업가, 귀농·귀촌 청년 등 50여 명과 함께 ‘청년 행복 토크 콘서트’를 가졌다.

‘청년 행복 토크 콘서트’는 ‘행복한 전남, 행복한 청년’을 주제로 민선7기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청년들과 함께 실현하기 위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자리로 진행됐다.

‘공감 토크, 청년이 일하기 좋은 전남, 살고 싶은 농산어촌, 감동 주는 행복한 전남’이라는 4개 분야로 나눠, 청년을 위한 정책과 청년이 원하는 정책을 서로 공유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 청년일자리 소통창구 확대, 지역 인재 채용 확대, 귀농귀촌 지원 정책 등 다양한 토론 의제가 나왔으며, 400여 명의 방청객이 참여해 콘서트장이 열기로 가득 찼다.

김영록 도지사는 청년들의 재치 발랄한 질문에 대해 ‘도민 제일주의’와 ‘현장 소통’을 중시하는 도지사답게 특유의 편안하고 위트 있는 입담으로 답변, 토크 콘서트 장은 연신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여성 창업농인 김미선 지리산피아골식품 대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노하우와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콘서트에서는 또 여수 솔셈지역 아동센터에서 꿈사다리 공부방 학습도우미로 활동 중인 유지연 양의 일상생활이 영상으로 소개돼 참석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 지사는 “청년 구직활동 수당을 비롯해 중소기업 청년 취업자 주거 지원과 청년인재 학자금 대출상환 지원을 2019년부터 새롭게 추진하고, 청년 근속 장려금 지원도 확대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발전소 운영 수익금과 기금 이자, 신규 출연 등을 통해 현재 520억 원의 인재육성기금을 임기 내 700억 원 규모로 늘려 장학금 지원과 인재 육성사업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특히 해외 한인사회와 협력해 해외 인턴 프로그램을 통한 일자리 제공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혀 참여한 청년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선정태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