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정숙 여사, 광주 '깜짝 방문'···아들 작품 관람

입력 2018.12.06. 19:00 수정 2018.12.06. 19:45 댓글 5개
"2018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훌륭합니다" 방명록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김정숙 여사가 6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8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을 깜짝 방문해 아들 문준용씨의 미디어아트 작품 등을 관람했다. 김정숙 여사는 방명록에 "2018광주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훌륭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2018.12.06. (사진=독자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광주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8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작품을 출품한 가운데 김정숙 여사가 비공식 깜짝 방문해 작품을 관람했다.

6일 광주문화재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0분께 김정숙 여사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고 있는 '2018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을 찾아 작품을 둘러본 뒤 돌아갔다.

김 여사는 수명의 경호원 등과 함께 비공식적으로 전시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 여사는 전시장 1층에 전시돼 있는 아들 문준용씨의 미디어 작품을 관람했다.

미디어아트 작가 문씨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가상현실을 시적인 감수성으로 풀어낸 '확장된 그림자'를 이번 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 선보이고 있다.

또 문씨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열린 미디어아트 전시회에도 작품을 출품했다.

김 여사는 이어 문화전당 2층으로 이동해 1시간여동안 '알고리즘 소사이어티 기계-신의 탄생'을 주제로 출품된 7개국, 8개 도시, 61명 작가의 작품 37점을 모두 관람한 뒤 돌아갔다.

김 여사는 작품 관람에 앞서 방명록에 "2018 광주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훌륭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 여사의 깜짝 방문을 알게된 이용섭 광주시장 등은 뒤늦게 전시장에 도착해 이야기를 나눴으며 아들 문씨는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문화재단 관계자는 "김 여사가 사전 연락도 없이 깜짝 방문해 많이 놀랐다"며 "미디어아트에 관심을 보여주어 고맙게 생각한다. 이번 방문으로 미디어아트페스티벌이 더욱 빛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개막한 2018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7일까지 펼쳐진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