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종로 고시원 화재 7명 사망…또 스프링클러 없는 노후 건물

입력 2018.11.09. 08:24 수정 2018.11.09. 10:22 댓글 0개
사상자 대부분 60대 안팎 고령…사망 더 늘 수도
새벽시간 발생…노후 건물에 스프링클러도 없어
비상탈출구 개념 완강기 있었지만 사용 못한 듯
각 객실 경보용 감지기 제대로 작동했는지 조사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소방 관계자가 화재감식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화재로 8시40분 현재 7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2018.11.0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9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인근 고시원에서 불이나 7명이 사망하는 등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종로구 관수동 인근 지상 한 고시원 건물 3층 출입구에서 불이나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화상 등 부상을 입었다.

사상자 대부분은 50대 후반~70대 초반이며 이들은 한강성심병원, 서울대병원, 신촌세브란스 병원 등으로 옮겨진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부상자들이 고령자인만큼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오전 5시5분께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3층 고시원과 옥탑에 거주하던 18명을 구조했다. 통증 증상으로 현장 조치된 홍모(58)씨를 제외한 17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중 7명은 심폐소생술(CPR)을 진행하는 등 중상을 입었다. 사망자 7명은 이 중상자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불은 소방대원 173명과 경찰 40명 등 총 236명이 투입돼 오전 7시께 완진됐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소방 관계자가 화재감식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화재로 8시40분 현재 7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2018.11.09. scchoo@newsis.com

소방 관계자는 "소방당국이 도착했을 당시 이미 불길이 밖에서 보일 정도로 거셌다"며 "심야 시간대이고 출입구가 봉쇄돼 대피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물이 노후화됐고 스프링클러가 없었다"며 "비상탈출구 개념의 완강기가 있었지만 거주자들이 당황해서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경보용 감지기가 각 객실에 설치돼있는데 제대로 작동했는지 여부는 추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감식반을 투입하고 건물 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 중이다.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5시 종로구 청계천 인근 지상 한 고시원 건물 3층 출입구에서 불이나 17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618tue@newsis.com

해당 건물은 1층은 일반음식점으로 사용됐으며 2~3층은 고시원으로 사용됐다. 2층에는 24객실, 3층에는 26객실, 옥탑에도 1객실이 마련돼있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