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번엔 첨단에서' 자치구간 경계조정에 주민 반발

입력 2018.11.08. 16:04 수정 2018.11.09. 07:25 댓글 11개
광산구 첨단 1·2동 주민, 9일 최종 보고회 무산 집회 예고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시 자치구간 경계조정안을 놓고 북구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6일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최근 문화동과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 등 6개동 주민자치위원회와 통장단 등이 각 동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동구 편입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10여 개씩 내걸었다. 사진은 풍향동에 걸린 현수막. 2018.11.06. (사진 = 독자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시가 광산구·북구를 중심으로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추진하자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광주 광산구 첨단 1·2동 주민들이 구성한 가칭 '북구 편입 저지를 위한 첨단주민 공동대책위(이하 대책위)'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 9일 오후 1시께부터 시청에서 진행되는 경계조정 용역 최종 보고회를 무산시키기 위한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광주시는 일방통행식 행정으로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로 편입시키려 하고 있다"며 "마을의 전통과 생활권을 파괴하는 불합리한 경계조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최근 첨단 1·2동에 북구 편입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광산구의회도 지난 5일 낸 성명에서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자치구간 경계를 소폭 조정해야 한다. 중·대폭 조정의 경우, 가칭 첨단구를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말께 북구 문화동과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 등 6개동 주민자치위원회와 통장단 등도 각 동에 '동구 편입 반대 현수막'을 게시했다.

광산구·북구 주민들은 ▲경계조정 대상에 포함된 주민 의견 반영 미흡 ▲생활 편의성 저하 ▲실효성 있는 인구 불균형 해소 방안 부재 ▲자치구별 행정 연속·전문성 파괴 등을 반대 배경으로 꼽고 있다.

북구 주민자치위원장단 협의회 간사인 문창희 풍향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지난 2011년 북구 풍향동·두암3동·중흥1동·우산동 일부가 동구로 편입된 데 이어 주민 의사를 충분히 반영하지 않은 개편안이 또 나왔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광주시는 시민 55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고, 거시적인 인구 편차 완화·균형 발전 정책도 펼치지 않았다"며 "최소 북구 6개 동이 동구로 편입될 경우엔 구청과 지리적 거리, 행정 연속성 파괴 등으로 이질감이 확대되고 생활 편의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구 주민자치위 협의회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 면담 등을 추진하고, 향후 기자회견과 성명서 발표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광주시가 내놓은 3개 안은 자치구간 인구편차를 전국 광역시 평균인 18.6% 이내로 조정하고 현행 8개 국회의원 선거구를 유지하는 틀에서 설계됐다.

1안(소폭)은 북구 6개동을 동구에 편입, 2안(중폭)은 1안 내용을 포함해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로 편입하는 안이다. 3안(대폭)은 전체 자치구를 부분 조정한다.

오는 9일 오후 3시께 최종 용역보고회가 열린다. 개편안이 마련되면 준비기획단 논의, 정치권 협의를 거쳐 조정안을 확정해 행정안전부에 건의한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