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지역 갈등 부담됐나' 한전 "입지 선정 투트랙으로"

입력 2018.10.22. 17:40 수정 2018.10.22. 18:04 댓글 3개
광주전남 등 정치권 “한전 결정 따르겠다” 합의 불구
지역내 갈등 부담 작용… 원래대로 투트랙 방식 추진

한전공대 부지선정과 관련 ‘한전 결정에 따르겠다’는 광주·전남 지자체의 합의에도 불구하고, 한국전력은 지자체 합의단의 의견을 염두해 입지 선정을 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는 한전공대 부지선정을 단독으로 결정했을 때 일어날 지역내 갈등에 대한 부담이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한국전력 한전공대설립단에 따르면 현재 한전공대 입지선정을 위한 용역에 착수해 올해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으로 현재 전문가위원회 구성을 추진 중이다.

한전은 용역사인 ‘A.T.Kearney’에 전문가위원회를 꾸려 전문성과 객관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광주·전남 각 지자체가 합의 추천해 입지를 추천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지역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는 전날 광주·전남 지자체장과 정치권이 ‘한전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힌 것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입장으로 부지 선정에 따른 갈등이 우려되는 만큼 한전측에서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등이 공동 성명을 통해 “한전공대 부지는 일체의 정치적·지역적 고려 없이 최선의 부지를 한전이 선정하고, 그 결과를 존중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전은 “용역내 전문가위원회 입지 선정과 지자체 합의 추천이라는 투트랙 방식으로 부지를 선정하겠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며 “지자체 합의 도출을 여전히 고려하면서 현재 입지 선정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도가 합의해 부지 조건에 맞는 입지를 추천하면 이 안을 최우선적으로 검토해 부지를 결정하겠다”며 “올해 말 또는 내년 초까지 한전공대 입지 절차를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기자 5151khj@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3
0/300